긴급재난지원금(CERB) 관련 사기 급증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긴급재난지원금(CERB) 관련 사기 급증
사회

긴급재난지원금(CERB) 관련 사기 급증
캐나다 전역 700건 이상

이수진 기자 2020-08-07 0

(토론토) 긴급재난지원금(CERB)과 관련한 사기 신고가 700건 이상 접수되면서 정부가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캐나다 사기 방지 센터(Canadian Anti-Fraud Centre)의 조사 결과 퀘벡주에서 절반 이상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타리오주는 172건으로 퀘벡주 다음으로 신고접수가 많았다.

사기범은 재난지원금을 받는 시민의 개인정보를 해킹 등의 방법으로 얻어낸 다음 지원금을 대신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난지원금(4주에 1회 지급)과 고용보험(2주에 1회 지급) 중 하나만 신청해서 받을 수 있는데, 이 점을 노리고 고용보험(EI)을 신청해 받은 것으로 보인다.

토론토에서 음악업에 종사하는 타마라 카터씨는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4월부터 재난지원금을 받고 있었는데 사기꾼이 그녀의 개인정보를 이용해 6월부터 고용보험을 신청한 탓에 2달째 지원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터 씨는 "생계를 위해 재난지원금이 꼭 필요한 상황인데 일도 못하고 있어 어려운 상황이다. 6월에 사기신고를 했는데도 불구하고 아직 처리가 안되고 있다"고 전하며 사기 신고를 신속히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 아직 구축되지 않은 점에 실망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국세청은 사기 및 개인정보도용과 관련한 전화를 우선으로 처리하고 있다고 전했다.

보이스 피싱이나 데이터 유출을 통해 개인정보를 취득했을 가능성이 높다며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전화는 답해주지 말것을 당부했다.

특히 정부 기관을 사칭하며 신넘버(Social Insurance Number;SIN)가 해킹당했다는 내용의 전화는 보이스피싱이라며, 정부 기관은 개인에게 전화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또한, 연방정부는 재난지원금과 관련된 사기 피해자는 현지 경찰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이수진 기자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