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폴레옹 자살 시도때 사용한 쌍권총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문화 나폴레옹 자살 시도때 사용한 쌍권총
문화

나폴레옹 자살 시도때 사용한 쌍권총
프랑스 경매서 29억원에 팔려

토론토중앙일보 2024-07-09 0
7일프랑스 파리 오세나 경매장에서 진행된 경매에 나온 나폴레옹 황제가 소유했던 쌍권총. AFP=연합뉴스
7일프랑스 파리 오세나 경매장에서 진행된 경매에 나온 나폴레옹 황제가 소유했던 쌍권총. AFP=연합뉴스

(국제) 프랑스 황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1769∼1821)가 자살을 시도할 때 들었던 쌍권총이 169만유로(약 25억원)에 팔렸다.

영국 BBC 방송의 7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 권총 두 자루는 이날 파리 오세나 경매장에서 120만~150만 유로(약 18억~22억원)에 팔릴 것이란 예상을 뛰어넘는 가격으로 최종 낙찰됐다.

해당 쌍권총은 파리의 총기 제작자인 루이 마린 고셋이 제작한 것으로, 금과 은으로 장식돼 나폴레옹의 모습이 새겨져 있다. 이날 경매에는 권총뿐만 아니라 보관 상자와 화약통 등 다양한 액세서리도 포함됐다.

나폴레옹은 러시아 원정 실패 후 결성된 대불동맹에 패배해 퇴위한 직후인 1814년 4월 12일 밤 퐁텐블로성에서 이 권총들로 자살하려 했다. 측근이던 아르망 드 콜랭쿠르가 화약을 빼놓은 탓에 나폴레옹의 시도는 실패했다. 나폴레옹은 이후 독약을 먹었지만, 이 또한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후 나폴레옹에게서 쌍권총을 받은 콜랭쿠르 대좌는 가문 대대로 이 물건을 보관해 왔다.

나폴레옹은 이후 이탈리아 반도 근처 엘바 섬으로 유배됐다. 그는 1815년 탈출해 다시 황제에 즉위했으나 영국·프로이센·러시아 등을 상대로 벌인 워털루 전투에서 패배한 뒤 대서양의 오지 세인트헬레나 섬으로 추방돼 말년을 보내다 1821년 병사했다.

한편, 프랑스 정부는 경매 전날인 지난 6일 해당 권총 두 자루를 국보로 지정하고 수출을 금지했다. 이에 따라 프랑스 정부는 30개월간 새 소유자에게 매수 제안을 할 수 있다. 소유자가 이 제안을 거부할 수도 있다. 가치와 연식과 관계없이 국보로 분류된 문화재는 일시적으로만 프랑스에서 반출될 수 있고, 반드시 반환돼야 한다.

BBC에 따르면 나폴레옹의 기념품은 인기가 많다. 지난해 11월에는 그가 썼던 비코르느(이각모) 하나가 무려 190만 유로(약 28억원)에 팔리기도 했다.

토론토중앙일보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