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에 칩 이식 환자, 생각만으로 마우스 조작 가능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경제 뇌에 칩 이식 환자, 생각만으로 마우스 조작 가능
경제

뇌에 칩 이식 환자, 생각만으로 마우스 조작 가능
머스크, 부작용 없이 완전히 회복

토론토중앙일보 2024-02-21 0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로이터=연합뉴스

(국제) 뇌신경과학 스타트업 뉴럴링크 설립자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20일 뇌에 컴퓨터 칩을 이식한 환자가 생각만으로 컴퓨터 스크린에서 마우스를 조작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로이터 통신과 미 경제매체 CNBC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지난 19일 밤 엑스(X, 옛 트위터)의 음성 대화 스페이스 행사에서 뉴럴링크 임상 시험에 관해 “진행이 좋고, 환자는 우리가 인지하는 부작용 없이 완전히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며 “생각하는 것만으로 마우스를 제어하고 스크린에서 마우스를 움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뉴럴링크가 환자에게서 “생각만으로 가능한 한 많은 버튼 누르기”를 이뤄내려고 시도하고 있으며, 여기에는 마우스를 위아래로 움직여 스크린 위의 상자를 드래그하는 것 등이 포함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뉴럴링크는 이에 대한 공식 확인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앞서 머스크는 뉴럴링크의 첫 임상 시험 환자가 지난달 28일 뇌에 칩을 이식받았다고 이식 다음 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뉴럴링크의 첫 제품 이름이 텔레파시(Telepathy)이며, 이 칩을 이식받은 환자는 “생각하는 것만으로 휴대전화나 컴퓨터는 물론 그것들을 통하는 거의 모든 기기”를 제어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뉴럴링크는 신체 손상을 입어 팔다리를 쓰지 못하는 사람이 각종 기기를 제어할 수 있도록 뇌-컴퓨터 인터페이스(BCI) 장치를 뇌에 이식하는 기술을 개발해왔다.

이 회사는 지난해 5월 미 식품의약국(FDA)에서 임상 승인을 받은 뒤 9월부터 근위축성측삭경화증(ALS·루게릭병) 등을 앓는 사지마비 환자를 대상으로 시험 참가자를 모집했다.

다만 CNBC는 의료 기기 회사가 제품 상용화를 위해 FDA의 최종 승인을 받으려면 여러 차례의 강도 높은 안전성 데이터 확보와 테스트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전했다.

토론토중앙일보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