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첫 달 탐사선' 발사 성공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대한민국 '첫 달 탐사선' 발사 성공
사회

대한민국 '첫 달 탐사선' 발사 성공
4개월 뒤 달 탐사 궤도 진입, 1년간 임무 수행

김원홍 기자 2022-08-05 0
한국 첫 달궤도선 다누리호가 5일(한국시간) 오전 8시8분 미국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자에서 스페이스X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사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 첫 달궤도선 다누리호가 5일(한국시간) 오전 8시8분 미국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자에서 스페이스X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사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 대한민국의 첫 달 탐사선 발사가 성공했다.

4일(목) 오후 7시 8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기지 발사장에서 대한민국 첫 번째 달 탐사선인 '다누리'를 탑재한 스페이스X 위성이 발사됐다.

이번 발사를 위해 대한민국 정부는 민간기업인 스페이스X의 위성을 이용했으며 이 덕분에 누리호 발사 때는 확인할 수 없었던 추친체 분리 및 페어링 분리 등 발사 과정 전반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다누리호는 발사된지 2분 30초쯤이 지나 1단 로켓을 분리해 2차 추친체를 통해 궤도 진입을 시도했다.

3분이 지난 시점에서는 다누리호를 감싸고 있던 페어링이 분리됐고 40분이 지난 시점에서 로켓과 완전 분리돼 달을 향한 본격적인 여정에 들어섰다.

다누리호는 약 4개월에 걸쳐 달을 향해 날아가며 이후 달 관측 궤도에 안착한 후, 1년간 관측 업무를 진행한다.

다누리의 발사 성공까지 어려움도 있었다.

완성된 다누리호의 무게는 설계 무계였던 550킬로그램에서 128킬로그램 늘어난 678킬로그램으로 변경됐다.

이로 인해 연료 소모량이 증가, 1달 만에 달에 도착할 수 있는 타원 궤도를 이용할 경우 달 관측기간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연구팀은 연료 소모량을 25% 줄일 수 있는 BLT 방식으로 달까지 이동하는 것을 선택해 관측시간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게 됐다.

김원홍 기자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