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불닭볶음면 매워서 리콜?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덴마크, 불닭볶음면 매워서 리콜?
사회

덴마크, 불닭볶음면 매워서 리콜?
진짜 이유는… 충격 주장

토론토중앙일보 2024-06-18 0
스웨덴 출신 유튜버 '스웨국인'. 사진 유튜브
스웨덴 출신 유튜버 '스웨국인'. 사진 유튜브
불닭볶음면의 해외 홍보물. 사진 삼양식품
불닭볶음면의 해외 홍보물. 사진 삼양식품

(국제) 최근 덴마크 정부가 지나치게 맵다는 이유로 삼양식품의 '핵불닭볶음면'을 리콜(제품 회수)한 것은 외국인 혐오에 따른 조치라는 스웨덴 출신 유튜버의 주장이 나왔다.

스웨덴 출신 유튜버 '스웨국인'은 지난 16일 올린 '외국인 혐오 심해서 덴마크 한국 삼양 라면금지하는 사실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덴마크와 스웨덴은 같은 사고방식을 갖고 있다"며 "재료가 너무 매워서 금지했다고 하는데, 솔직한 이유는 따로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삼양라면에 들어있는 매운 재료 때문에 사람들이 죽을 수 있다고 하지만, 생각해보라 한국인들이 매운 음식을 얼마나 많이 먹고 있는데 죽는 사람이 있냐"면서 "매워서 금지하는 거 아니다"라고 단언했다.

한국을 방문해 본 사람이 적어서 한국·일본·중국 등 아시아 국가는 위험하다고 생각하는 사고방식이 불닭볶음면 금지 조치로 이어졌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그는 "유럽 사람들은 유럽 외 여행은 많이 안 하고, 덴마크·노르웨이·스웨덴 등은 수입품 말고 자국 생산물을 선호한다"며 "수입품이 약간 좀 위험하다는 마음, 한국이 낯설고 위험하다는 생각, 무서워서 수입 안 하고 판매하고 싶지 않다는 이유로 금지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11일 덴마크 수의식품청은 성명을 내고 삼양식품의 '3배 매운 불닭볶음면', '2배 매운 핵불닭볶음면', '불닭볶음탕면'에 대한 리콜 조치를 발표했다. 수의식품청은 "한 봉지에 든 캡사이신 수치가 너무 높아 소비자가 급성 중독을 일으킬 위험이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며 "제품을 갖고 있다면 폐기하거나 제품을 산 가게에 반품해야 한다"고 밝혔다.

다만 실제로 리콜 조치를 시행한 제품들로 인한 급성 중독 사례가 있었는지 등은 파악되지 않았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덴마크 정부의 조치에 "현재 해당 제품들을 전 세계에 수출 중이나, 이 같은 이유로 리콜 조치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현지 관련 규정 등을 면밀히 파악해 리콜 조치에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불닭볶음면은 미국에서 품귀 현상까지 빚어질 만큼 세계 각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제품이다. 삼양식품 매출 가운데 해외 매출의 비중은 올해 1분기 75%로 지난해 1분기(64%)보다 11%포인트 상승했다.

현재 영상은 유튜브 채널에서 사라진 상태다.

토론토중앙일보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