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5이닝 무실점 ‘첫 승’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스포츠 류현진 5이닝 무실점 ‘첫 승’
스포츠

류현진 5이닝 무실점 ‘첫 승’
"코리언 몬스터 돌아왔다"

토론토 중앙일보 2020-08-06 0
6일 애틀랜타전에서 역투쉬면서하고 있는 류현진.
6일 애틀랜타전에서 역투쉬면서하고 있는 류현진.

(토론토) 우리가 알던 그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돌아왔다. 5이닝 무실점으로 개막 3경기 만에 승리투수가 됐다.

류현진이 6일 미국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 선발 등판했다. 그리고 5이닝 동안 84구를 던져 안타 1개, 볼넷 3개를 내줬지만 삼진을 무려 8개를 잡고 무실점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8.00에서 5.14로 낮아졌다. 토론토가 2-1로 이기면서 류현진은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앞서 2경기 동안 5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강판당했던 류현진은 이날은 5이닝을 채웠다. 2-0으로 앞선 상황에서 6회에 토머스 해치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토론토는 7회 말 아담 듀발에게 솔로포를 허용했지만 역전을 허용하지 않아 3연패를 탈출했다.

부진했던 류현진은 5일을 쉬면서 자신의 투구영상을 보면서 철저하게 분석했다. 구속과 제구가 다 좋아진 모습이었다. 이날 직구 평균 시속 144㎞를 기록했다. 지난달 31일 워싱턴 내셔널스전에서는 직구 평균 시속이 142㎞이었다. 또 스트라이크존 바깥쪽에 치우치지 않고, 구석구석에 공을 던졌다.

이를 갈고 나온 류현진은 애틀랜타 타선을 1안타로 봉쇄했다. 2회 말 1사에서 애덤 듀발에게 내야 안타를 허용했다. 이때 수비가 안타까웠다. 3루수 브랜던 드루리가 포구 위치를 잘못 판단해 내야 안타로 기록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호수비도 많았다. 3회 말 2사에서 댄스비 스완슨의 깊은 타구를 우익수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펜스 앞에서 펄쩍 뛰어올라 잡았다. 4회 말에서 마르셀 오즈나의 날카로운 타구를 유격수 보 비셋이 낚아채 1루로 던져 아웃시켰다.

토론토 중앙일보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