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장 공짜로 준다는 데 20년 '빈집'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별장 공짜로 준다는 데 20년 '빈집'
사회

별장 공짜로 준다는 데 20년 '빈집'
모두가 피한 집주인 정체

토론토중앙일보 2024-05-06 0
사진출처 = 프리픽
사진출처 = 프리픽

(국제) 나치 선전장관이었던 요제프 괴벨스(1897∼1945)의 별장이 20년 넘게 방치되자 베를린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유지비로 매년 수억원이 들자 당국은 한푼도 받지 않고 별장을 기부하겠다고 나섰다.

3일 영국 가디언 등에 따르면 슈테판 에베르스 베를린 주정부 재무장관은 지난 2일 의회에서 괴벨스 별장과 관련해 "베를린이 주는 선물로 인수를 제안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를린 당국은 이전에도 다른 주정부 등이 원하면 1유로(약 1460원)에 별장을 넘기겠다는 의사를 밝혔었다.

이 별장은 1939년 베를린 북쪽 호숫가 숲속 17㏊(17만㎡)에 달하는 거대한 부지에 호화롭게 지어졌다. 제2차 세계대전 직후 연합군이 잠시 병원으로 쓰다가 동서분단 이후 동독 당국이 청소년 교육 장소로 사용했다. 1999년 이후에는 방치돼 잡초가 자라고 있다.

별장 건물과 부지는 베를린주 소유지만 실제 위치는 시 경계에서 10㎞ 넘게 떨어진 브란덴부르크주 반들리츠다. 베를린 주정부는 연 25만유로(약 3억7000만원)의 유지비를 아끼기 위해 브란덴부르크주 등에 인수 의사를 타진했다. 하지만 리모델링 비용이 3억5000만유로(약 5100억원)로 추산돼 누구도 선뜻 나서지 않고 있다.

이에 베를린은 건물을 철거하고 '재자연화'하겠다고 밝혔지만 브란덴부르크 당국이 반대하고 나섰다. 역사적 의미가 깊은 건물을 베를린 멋대로 철거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브란덴부르크주 문화재 보호 책임자인 토마스 드라헨베르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두 독재정권의 역사를 간직한 건축물을 우리 사회에 어떻게 활용할지 철저히 숙고해야 한다"면서도 뾰족한 대안은 내놓지 못했다.

별장 부지는 인근 마을과 3㎞ 떨어져 있고 대중교통으로도 접근하기도 어려워 활용 방안을 찾기 쉽지 않다. 에베르스 장관은 수리와 재활용에 드는 비용을 브란덴부르크주가 부담하지 않으면 철거를 강행하겠다고 압박했다.

일각에서는 별장을 이대로 두면 극우세력이 악용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지난해 12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이 별장을 812만유로(약 119억원)에 매입했다는 가짜뉴스가 위조된 계약서와 함께 인터넷에 유포되기도 했다.

토론토중앙일보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