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체류자, 정신질환 치료후 추방위기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불법체류자, 정신질환 치료후 추방위기
사회

불법체류자, 정신질환 치료후 추방위기
지원단체 “신분 상관없이 불체자 도움받아야”

김원홍 기자 2021-09-18 0

(토론토) 정신질환으로 병원에 간 불법체류자가 캐나다에서 추방당할 상황에 직면해 이민자 지원단체와 보건단체들이 연방정부에 선처를 호소하고 나섰다.

토론토 현지 언론에 따르면 27세인 이 남성은 사우디아라비아 출신으로 지난 2012년 캐나다에 유학생으로 들어와 지난해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 대학을 졸업했다.

이 남성은 지난여름 시즌 초 사우디아라비아에 가족을 보기 위해 항공편에 오르기 직전 뇌전증 증세로 발작을 일으켜 정신병원으로 보내졌으며 이후 캐나다 국경관리 당국에 의해 불체자 수용 시설에서 구금 생활을 거쳐 최근 풀려났다. 

그러나 이 남성은 곧 추방명령을 받았으며 변호사를 통해 법정 대응을 하고 있다.

변호사는 “정신병원에 갈 당시 이 남성은 이에 동의한 적이 없다”며 “법정 대리인의 도움도 받지 못했다”며 정신병원 수용과 이후 수용시설 감금은 부당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보건 전문가들은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불체자들이 신분이 드러나 이 남성과 같은 추방을 당하게 될까봐 전문적인 도움을 요청하지 않는 사례가 발생할 것”이라며”이런 두려움 없이 도움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방 이민법에는 유학 비자 등 합법적인 신분으로 캐나다에 입국한 이후 정신병을 포함해 질병 환자로 판명되면 추방조치를 내리는 규정이 못 박혀 있다.

이 남성의 수용시설 구금 과정에서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이 남성은 지난해 중순부터  5차례에 걸쳐 심한 정신질환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으며 치료비를 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남성의 변호사는 “난민 자격 신청을 해 일단 추방심사는 늦춰지게 된다”며 “보석금 5천 달러를 예치해 최종 결정이 나올 때까지 제한을 받지 않고 거주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김원홍 기자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