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몰 비즈니스만 표적된 규제조치 반발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경제 스몰 비즈니스만 표적된 규제조치 반발
경제

스몰 비즈니스만 표적된 규제조치 반발
토론토-필지역 '초대형 체인 마켓 봐주기' 불만

이수진 기자 2020-11-26 0
사진 Narcity
사진 Narcity

(토론토) 지난 23일 토론토와 필지역에 초대형 체인점을 제외한 거의 모든 업소에 대한 영업 제한 조치가 발동된 가운데  스몰비즈니스업주들이 공평하지 않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약국과 그로서리 마켓트를 비롯해 식품매장을 갖춘 코스트코와 월마트 등 최대형 체인점들은 이번 2차 사회봉쇄조치에 제외돼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 이에 대해 스몰비즈니스 업주들은 “영세 자영업소들만 표적해 규제하고 있다”며 불만을 터트리고 있다.

전국 자영업 연맹(CFIB)의 단 켈리 회장은 “초대형 매장들은 버젓이 영업을 하고 있으나 스몰비즈니스들은 제한을 받고 있어 공평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켈리 회장은 “온주 보수당 정부의 이같은 공평성을 외면한 조치로 수많은 영세 자영업소들이 타격을 받고 있다”며 “새 방역지침을 개선해 자영업소들도 고객에 대한 대면 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켈리 회장은 “스몰비즈니스 업소 내 고객 인원을 3명에서 6명까지 제한하고 영업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온주에 앞서 사회봉쇄조치를 발동한 매니토바주의 경우 초대형 할인 매장에 대해 식료품만 팔 수 있도록 규제하고 있다.

이와 관련, 더그 포드 온주 수상은 “대형매장들은 식품 섹션을 곳곳에 펼쳐놓아 매니토바주와 같은 규제는 효율성이 없다”며 “혼돈만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브램턴의 향수업소 업주는 “포드 주 수상의 이같은 발언은 대형 마켓들 편만 들고 있는 셈”이라며 “방역지침을 지키면서도 정상적인 영업을 충분히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월마트의 경우 옷을 포함해 모든 상품을 취급하고 있다”며 “그로서리를 핑계로 영업 제한조치에서 벗어나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연말연시 대목을 앞두고 장사를 못 해 엄청난 손해를 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방역지침에 반발해24일  실내 영업을 강행한 이토비코소재 ‘아담슨 바베규’ 식당 주인은 25일에도 또다시 문을 열었으며  경찰에 의해 제재를 당했다.

이수진 기자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