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동원해도 그리 나오겠나" 광화문집회 뒤숭숭한 여당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정치 "아무리 동원해도 그리 나오겠나" 광화문집회 뒤숭숭한 여당
정치

"아무리 동원해도 그리 나오겠나" 광화문집회 뒤숭숭한 여당

2019-10-04 0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보수단체 집회가 3일 서울 광화문광장~서울역에서 열렸다. ‘반(反) 조국’ 및 문재인 정권 규탄을 내건 이날 범보수 세력의 집회에는 수많은 시민이 몰렸다. 임현동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보수단체 집회가 3일 서울 광화문광장~서울역에서 열렸다. ‘반(反) 조국’ 및 문재인 정권 규탄을 내건 이날 범보수 세력의 집회에는 수많은 시민이 몰렸다. 임현동 기자

지난달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이후 주요 분기점마다 조 장관 거취에 대한 여당 내 여론은 미묘한 변화를 보였다. 첫 분기점은 추석이 끝난 뒤 KBS·MBC·SBS의 여론조사 발표였다. 그 전까지 조 장관 임명에 찬반이 팽팽하던 여론조사 결과가 세 곳의 조사에서는 반대 여론이 높은 것으로 나온 것이다. 특히 20대의 국정 지지도가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여당의 위기감이 높아졌다. 당시 여당 의원들은 비공식적인 자리에서 “조 장관의 거취를 고민해볼 때”라는 입장을 밝히곤 했다.
 

분위기가 전환된 두 번째 분기점은 조 장관 자택 압수 수색(지난 23일)과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의 조국-검사 통화 사실 폭로(26일)였다. 민주당은 다시 뭉치기 시작했다. 이해찬 당 대표는 압수 수색에 대해선 “11시간에 걸쳐 압수 수색을 하는 사태를 보고서 무슨 말을 해야 할지,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참 어이가 없다”고, 주 의원의 폭로에 대해선 “야당과 검찰의 내통사실을 입증한 것”이라고 했다. 
 

특히 28일 서울 서초동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촛불 집회 이후 당내에선 강경론이 힘을 얻었다. 조 장관을 지켜야 한다는 명분을 얻었다고 자평했다. 당시 한 친문 핵심 관계자는 “이전까지는 의원들도 조 장관 거취 결정 시점을 부인 정경심 교수 구속으로 봤는데, 1심 재판까진 봐야 한다는 분위기”라고 했다.
 

3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조 장관 반대 집회는 세 번째 분기점이 될 수 있을까. 우선 민주당 지도부는 광화문 집회를 “동원 집회”라며 절하했다. 4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는 “지역위원회별로 수백명씩 버스로 사람을 동원하고, 공당이 이런 일이나 해서야 되겠는가”라고 말했다.



 
하지만 의원들이 보는 분위기는 다르다. 한 수도권 재선 의원은 “동원에는 한계가 있다. 동원을 아무리 해도 공명, 공감이 없으면 안 나온다. 서초동이나 광화문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 지도부가 광화문 집회를 ‘동원 집회’로 보는 데 대해 “위시풀싱킹(희망적 사고)”이라며 “심상치 않게 보는 분위기가 있는데 밖으로 말은 못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렇지만 조 장관 거취에 대한 입장이 바뀔 만큼 광화문 집회를 크게 보는 분위기는 아니다. 이근형 당 전략기획위원장은 “당에서는 광화문 집회에 크게 의미 부여를 하고 있지 않다. 의사 결정이 바뀔 정도로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한 수도권 초선 의원은 “집회가 동원이든 아니든 상관없이, 여론조사에서 이미 조 장관 관련 여론이 쫙 갈라져 있었고 그것을 집회로 확인한 차원인데 뭐 특별히 분위기가 달라질 것이 있겠느냐”고 했다. 

 
윤성민 기자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