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매장으로 끝난 충격의 학폭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암매장으로 끝난 충격의 학폭
사회

암매장으로 끝난 충격의 학폭
학교 화장실에 '욕 탐지기' 다는 중국

토론토중앙일보 2024-04-02 0
음성 탐지기의 자료사진. 사진 중국 웨이보
음성 탐지기의 자료사진. 사진 중국 웨이보
사진은 10일 허베이성에서 발생한 13세 중학생 살인 사건의 피해자와 가해자들이 다니던 학교. 사진 중국중앙 TV 캡쳐
사진은 10일 허베이성에서 발생한 13세 중학생 살인 사건의 피해자와 가해자들이 다니던 학교. 사진 중국중앙 TV 캡쳐

(국제) 학교폭력을 막기 위해 중국 일부 지역 학교들이 화장실 등 CCTV를 설치할 수 없는 사각지대에 욕설이나 도움을 요청하는 목소리를 감지하는 스마트 음성 탐지기를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중국에서 중학생 3명이 동급생을 상대로 학교폭력을 이어가다 끝내 살해한 뒤 암매장하는 사건이 벌어졌는데 이에 대한 특단의 조치로 보인다.

1일 중국 관영 광밍왕 등은 푸젠성 푸저우, 지린성더후이, 저장성 장산시 등 지역의 학교에서 이런 탐지기를 설치했다고 보도했다.

학교 화장실 등 보안사각지대에 설치되는 이런 시스템은 욕이나 도움을 요청하는 목소리를 감지하면 5초 안에 교사의 핸드폰이나 컴퓨터에 경보 메시지가 전송돼 학교 측이 상황을 인지하게 된다.

지난달 10일 허베이성 한단에서는 13세 중학생이 동급생 3명에게 살해되고 암매장까지 당한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한단시 페이샹구 한 중학교에 다니는 장모군 등 3명은 같은 반 왕모군(13세)을 얼굴의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흉기로 폭행한 뒤 숨지자 폐기된 비닐하우스에 암매장했다. 이들은 미리 구덩이를 파놓는 등 범행을 사전에 계획한 의혹을 받고 있으며, 평소에도 피해자를 괴롭혀 온 것으로 알려졌다.

토론토중앙일보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