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징후도 없었다"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건강 "어떤 징후도 없었다"
건강

"어떤 징후도 없었다"
돼지신장 이식 받은 환자 두달만에 사망

토론토중앙일보 2024-05-14 0
사진출처 = 프리픽
사진출처 = 프리픽

(국제) 미국에서 60대 말기 신장 질환자가 유전자 변형 돼지 신장을 이식받은 지 두 달 만에 숨졌다고 AP통신이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3월 21일 매사추세츠 종합병원(MGH)에서 유전자 변형 돼지 신장을 이식받은 리처드 슬레이먼(62)은 이식을 받은 지 약 두 달 만에 사망했다. 이식된 것은 미 바이오기업 e제네시스가 유전자를 변형한 돼지 신장이었다.

MGH 이식팀은 슬레이먼의 죽음에 애도를 표하면서 그가 신장 이식의 결과로 사망했다는 어떤 징후도 없다고 밝혔다.

이식 당시 MGH 이식팀과 의료진은 이 돼지 신장이 최소 2년은 기능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뇌사자에게 돼지 신장을 이식한 사례는 이전에 있었지만 살아있는 사람 몸에 돼지 신장을 이식한 것은 슬레이먼이 처음이었다.

과거에 두 남성이 유전자 변형 돼지 심장을 이식받은 적이 있지만 몇 달 뒤에 숨졌다.

슬레이먼의 가족은 “이종 이식을 이끈 의사들의 엄청난 노력 덕분에 우리 가족이 그와 7주 이상을 함께 더 보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식을 간절히 기다리는 환자들에게 희망과 위로를 보여주었다”고 했다.

MGH 이식팀은 “슬레이먼의 이식 수술은 전 세계 수많은 이식 수술을 희망하는 환자들이게 희망을 준 것”이라며 “우리는 이종 이식 분야를 발전시키기 위한 그의 신뢰와 의지에 깊이 감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에서는 10만명 이상이 장기 이식 대기자 명단에 올라가 있다. 이 중 대부분은 신장 환자로, 매년 수천 명이 자신의 이식 차례를 맞이하기 전에 사망한다.

토론토중앙일보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