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정부 코로나 백신 확보 주력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연방정부 코로나 백신 확보 주력
사회

연방정부 코로나 백신 확보 주력
“9천여만 만 회 접종 분량 공급 계약"

이수진 기자 2020-09-01 0

(토론토) 연방자유당정부는 오는 가을 우려되는 코로나바이러스(코비드 19) 2차 확산사태에 대비해 백신확보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31일 국영 CBC 방송에 따르면 연방정부는 미국의 노바갯스, 존슨앤드존스 등 2개 제약회사와 백신을 우선 공급받는 구매 계약을 맺었다.

31일 노바백스 (Novavax), 존슨앤드존슨 (Johnson & Johnson) 등 제약회사 두 곳과 코로나19 백신을 우선적으로 공급받는 구매 계약을 맺었다. 캐나다는 이로써 몇 주 전 비슷한 계약을 체결한 다른 두 곳과 합쳐 인구 대비 두 배 이상 분량의 백신을 조기 확보하게 됐다.

연방정부는 이 계약으로 노바백스사로부터 총 7,600만 회 접종 분량, 존슨앤드존슨사로부터 3,800만 회 분량이 각각 확보됐다고 밝혔다. 

노바백스사로부터는 개발 막바지에 있는 실험적 백신이 공급되고 존슨앤드존슨의 경우 이 회사가 추진 중인 여러 백신 후보군 중 한 가지에 한 해 공급 계약이 체결됐다. 

이 중 최초 공급 물량의 규모와 전달 시기는 아직 미지수다. 노바백스사 측은 다만 이르면 내년 2사분기부터 캐나다에 백신 공급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 제약회사는 백신 납품 전 캐나다 정부가 조건으로 건 식약청 승인을 받아야 한다.

연방정부는 이보다 앞서 화이자, 모더나등 미국 제약회사 두 곳과 우선 구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연방정부는 또한 아스트라제넥카사와도 공급 계약을 추진 중이며 화이자사와는 또 다른 백신 제품에 대한 납품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수진 기자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