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90세 할머니 백신 세계 첫 접종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영국 90세 할머니 백신 세계 첫 접종
사회

영국 90세 할머니 백신 세계 첫 접종
캐나다 이번주내 승인절차 밟고 공급받을 듯

이수진 기자 2020-12-08 0
화이자백신 접종...전 세계 집중 보도
긴 터널의 끝이 보인다...감격 이어져
90세인 마거릿 키넌(왼쪽)이 영국에서 8일(현지시간) 처음으로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의료진이 키넌의 어깨 쪽에 백신을 투여하는 모습. [AP=연합뉴스]
90세인 마거릿 키넌(왼쪽)이 영국에서 8일(현지시간) 처음으로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의료진이 키넌의 어깨 쪽에 백신을 투여하는 모습. [AP=연합뉴스]

(국제) 영국이 서방에선 처음으로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우선 접종 대상은 요양원 거주 노인과 80대 이상 고령층이다. 

8일(화) 영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이 일반인을 대상으로 첫 접종을 시작했으며 그 대상은 북아일랜드출신 90세 여성이다.

영국의 BBC 방송은 8일 오전 6시 31분 영국 코번트리 대학병원에서 마거릿 키넌(90)이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개발한 백신을 맞았다고 보도했다.

다음주 91세 생일을 맞는 키넌은 인터뷰에서 "백신은 내가 원하는 최고의 생일선물"이라고 밝혔다.

그녀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홀로 보내는 시간이 많았는데 이제는 가족, 친구들과 함께 지내고 싶다고 기대감을 나타냈으며 90세인 자신이 접종을 했다는 건 누구나 다 맞을 수 있는 것이라며 백신접종에 대해 본인의 생각을 밝혔다.

키넌을 시작으로 영국의 약 70개 병원에서 접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으며 맷 행콕 영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영국의 백신접종 시작에 감격해하며 "터널의 끝에서 빛이 보이는 듯하다"고 말했다.
 
행콕 장관은 " 주사를 맞는 건 정말 쉬워보이지만 이 백신이 키넌과 키넌의 주변사람들을 지켜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주 넷을 둔 키넌은 백신접종을 마치고 가벼운 마음으로 병원문을 나섰으며 3주 뒤에 2차 접종을 할 예정이다.

영국은 지난 2일 화이자 백신의 긴급 사용을 세계 최초로 승인했으며 24시간 이내에 백신을 전달받아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40만명을 대상으로 접종에 들어갔다.

영국 정부는 병원을 시작으로 해서 여러장소에서 임시접종 시설을 마련에 접종을 이어갈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백신의 보관 및 관리에 각별히 신경쓰고 있다.

한편 뉴욕타임즈는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높은 백신이 각종 범죄단체의 표적이 될 수 있다고 보도하며 범죄단체가 백신의 수송차량을 공격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영국에 이머 미국도 백신접종 승인을 눈앞에 두고 있으며 캐나다도 이르면 이번주 내에 화이자와 바이오앤텍 백신을 공급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수진 기자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