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주총선, 보수당 자유당에 8% 앞서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정치 온주총선, 보수당 자유당에 8% 앞서
정치

온주총선, 보수당 자유당에 8% 앞서
응답자들 '주택가격, 생활비 정책 불만'

김원홍 기자 2022-01-22 0
사진출처 CTV News
사진출처 CTV News

(토론토) 올해 6월 치러지는 온주 총선을 앞두고 진행된 여론조사에서 보수당 지지율이 자유당에 8%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리서치 전문 기관인 아바쿠스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37%가 온타리오주 보수당과 포드 총리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28%는 스티븐 델 두카 대표가 이끄는 자유당을, 25%는 안드레아 호와쓰 대표의 신민당을 지지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두고 "보수당을 지지하는 보수성향의 지지자들은 굳건한데 진보성향의 자유당과 신민당 지지층은 둘로 나뉜것 같다"며 "이와 같은 양상이 계속될 경우 다가오는 총선에서 보수당이 주도권을 가져갈 확률이 높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이러한 지지율에도 불구하고 포드 총리의 정책수행에 대해서는 만족도가 낮았다.

특히 생활비 상승 및 주택가격 정책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 중 9% 만이 만족한다고 답했으며, 67%의 응답자가 불만을 나타냈다.

의료 보건정책, 코로나 대응정책, 교육 정책도 절반 이상의 응답자가 만족하지 못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아바쿠스 데이터가 유권자 1,210명을 대상으로 1월 7일부터 12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김원홍 기자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