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주 2차 비상사태 관련 세부사항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온주 2차 비상사태 관련 세부사항
사회

온주 2차 비상사태 관련 세부사항
비필수 사업체 영업시간 제한, 비대면 수업 연장 등

이수진 기자 2021-01-12 0

(토론토)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고 사망자와 병원 입원 환자가 연일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온타리오주에 28일간의 비상사태가 선포되었다.
12일(화) 더그 포드 온주 수상은 기자회견을 통해 "힘들고 어렵지만 불가피한 결정"을 내렸다고 밝히며 식료품 구매, 병원 방문 등의 필수목적을 제외한 불필요한 외출은 하지 말 것을 경고하며 되도록 집에 머물것을 강조했다.

이날 포드 수상의 발표에 따라 오는 14일(목)부터 온타리오주는 비상사태에 돌입하게 되며 적용되는 조치는 아래와 같다.

▶ 야외 모임과 사교모임 인원이 기존 10명에서 최대 5명으로 축소하여 제한된다.

▶ 실내 공간에서는 반드시 의무적으로 마스크나 안면가리개를 착용해야 한다. 또한 2m 이상의 물리적 거리를 둘 수 없는 경우나 야외에서도 마스크나 안면가리개 착용을 강력하게 권고했다.

▶ 철물점, 주류 판매점 등 도로변 픽업 서비스나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든 비필수 소매업체들은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만 영업을 할 수 있다. 영업 시간 제한은 식료품점, 주유소, 편의점, 테이크아웃과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레스토랑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 지하 건설공사 등 불필요한 공사에는 추가 제한이 따른다.

또한, 최고 의료 책임자의 조언에 따라 토론토, 필, 요크, 윈저-에섹스, 해밀턴 등 코로나핫스팟 5개 지역의 모든 학생들은 다음달 10일까지 대면수업을 재개하지 못한다.

이 지역을 제외한 다른 온타리오 남부지역의 학생들은 이전 발표에 따라 오는 22일(금)까지 온라인으로 수업을 받은 뒤 대면수업을 재개할 수 있다.

그러나, 이 조치는 향후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연장될 가능성이 있다.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실비아 존스 법무차관은 "주정부의 규제를 어기는 모든 주민들은  벌금 또는 최대 1년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며 공중보건지침을 준수해줄 것을 강조했다.

이수진 기자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