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여객기 테헤란 부근서 추락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우크라 여객기 테헤란 부근서 추락
사회

우크라 여객기 테헤란 부근서 추락

2020-01-09 0
8일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발생한 우크라이나 여객기 추락 사고 현장의 잔해 모습.
8일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발생한 우크라이나 여객기 추락 사고 현장의 잔해 모습.


"캐나다인 63명 등 탑승객 176명 전원 사망"

8일 오전(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출발한 우크라이나 항공사 소속 보잉 여객기가 이륙 직후 추락해 승객과 승무원 등 176명이 전원 사망했다.



사망자들중엔 캐나다국민이 63명이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 언론과 AP, AFP,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께 '우크라이나 국제항공'(UIA) 소속의 보잉 737-800 여객기가 이란 테헤란 이맘호메이니 국제공항을 떠난 직후 바닥으로 곤두박질쳤다.

이란 도로교통부 대변인은 "이맘호메이니 공항 이륙 직후 사고 여객기의 엔진 1개에 불이 났으며 이후 기장이 기체에 대한 통제력을 상실해 여객기가 지상으로 추락했다"며 생존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키예프 보리스필 국제공항으로 향하고 있던 이 여객기에는 다양한 국적의 승객 167명과 승무원 9명이 타고 있었다. 이들 중 승무원을 포함해 11명이 우크라이나 국적이라고 우크라이나 당국이 밝혔다.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승객들 대다수가 이란인이었다고 소개했다. 키예프 보리스필 공항 관계자는 AP에 "이 비행편은 주로 겨울 방학 뒤 우크라이나로 돌아오는 이란 학생들이 이용한다"고 설명했다.

정확한 여객기 추락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이란 파르스통신은 기체 결함으로 추락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란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관도 페이스북에 "예비 조사 결과 비행기는 기술적 이유에 따른 엔진 고장으로 추락했다"며 현재로서 미사일 공격이나 테러 가능성은 낮다고 밝혔다.

이란 당국은 사고 현장에 조사팀을 급파해 사고 원인과 피해 현황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란 항공청 레자 자파르자데 대변인은 "여객기가 이륙한 직후 파란드와 샤리아 사이에서 떨어졌다"며 "뉴스가 나온 직후 현장에 조사팀을 보냈다"고 말했다.

현지 구조당국은 테헤란 외곽 사고 현장에서 사고기의 블랙박스를 발견해 사법 당국에 넘겼다.
공교롭게도 이날 사고는 이란이 이라크 내 미군 기지들을 겨냥해 탄도미사일 공격을 가한지 몇시간 뒤에 발생했다.
이번에 추락한 사고 여객기의 기종은 최근 몇 년간 잇따라 참사를 빚은 보잉 '737 맥스'가 아닌, '737-800' 기종인 것으로 확인됐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