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학재, 단식투쟁 16일만에 병원 이송…나경원 “우리 하나 돼 싸우자”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정치 이학재, 단식투쟁 16일만에 병원 이송…나경원 “우리 하나 돼 싸우자”
정치

이학재, 단식투쟁 16일만에 병원 이송…나경원 “우리 하나 돼 싸우자”

2019-09-30 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뒤로는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단식농성 16일 째인 이학재 의원이 앉아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뒤로는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단식농성 16일 째인 이학재 의원이 앉아 있다. [뉴스1]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단식투쟁에 돌입한 지 16일 만에 한국당 의원들의 부축을 받아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30일 오후 1시 이학재 의원이 단식농성을 벌인 국회 앞 계단에서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를 포함한 한국당 지도부와 다수 의원이 의원총회를 열고 이 의원의 건강을 염려했다.




 
지난 27일 병원 진료를 거부하는 의사를 밝혔던 이 의원은 결국 이날 황 대표 등 지도부의 만류에 오후 1시 23분경 구급차에 올라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향했다. 




 
이날 나 원내대표는 “이 의원이 16일째 단식을 이어감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권은 눈 하나 깜짝 안 한다”며 “이 의원이 목숨 걸고 단식을 한 만큼 우리 모두 정말 하나 돼 싸우자”고 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이 의원이 끝까지 단식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지만 이제는 중단해야 한다”며 “우리 모두 이 의원의 단식투쟁과 황교안 대표의 삭발투쟁 정신을 이어 정기 국회에서 충실히 임하자”고 덧붙였다.




 
황교안 대표는 “이 의원이 오래 버틴 그 심정, 저도 알 것 같다”며 “설득해서 병원으로 모시려 해도 이 의원은 조국(장관)이 안 내려갔는데 내가 어떻게 내려가냐고 한다. 그 말 들을 때 가슴이 찢어졌다”고 말했다.




 
또한 황 대표는 “한국당이 똘똘 뭉쳐 나라 망가뜨리는 문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며 “망가져 가는 대한민국 살릴 수 있게 국민들이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이지영 기자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