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대상 코로나 지원 ‘허점 드러나’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경제 자영업대상 코로나 지원 ‘허점 드러나’
경제

자영업대상 코로나 지원 ‘허점 드러나’
일부 업주 “ 대상서 제외돼 어려움 가중”

김원홍 기자 2022-01-20 0

(토론토) 코로나 사태가 2년째 접어들고 있는 가운데  사회봉쇄와  방역지침 강화조치로  스몰비지니스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오미크론 확산에 따라 온타리오주를 포함해 전국에 걸쳐 인원 제한등 방역조치수위가 높아졌으나 일부 자영업소들이 연방과 주정부의 지원 대상에서 제외돼 곤경에 처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초부터요식-유흥업소를 비롯한 일부 비즈니스에 대해 실내영업을 금지한 온주정부는 최고 1만달러까지의 무상환 지원프로그램을 시행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는 식당과 술집, 피트니스 센터 등 직접적인 여파를 받고 있는 업소들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간접적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업소들은 빠져있다.

온주의 결혼식  등 행사 전문업소인 ‘Chair Décor’ 의 업주 리즈 크락은 “계속 영업 중이지만  관련 행사들이 모두 취소돼 일감이 전혀 없는 상태다”이라며”정부의 지원대상에서 제외돼 있어 도움을 못받고 있다”고 전했다.

전국자영업연맹(CFIB)의 단 켈리 회장은 “Chair Décor 등 일부 비즈니스들이 연방과 주정부의 지원대상에서 소외됐다”며”일례로 세탁소의 경우 영업은 계속하고 있으나 단골들의 발길이 거의 끊겨 매상이 크게줄었다”고 전했다.

켈리 회장은 “식당의 경우 1만달러 지원을 받을 수 있으나 식자재 등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소들은 지원을 받을 수 없다”며”간접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비즈니스도 지원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켈리 회장은 “특히 코로나 사태 와중에 개업한 비즈니스의 경우 연방정부의 코로나 구호프로그램 에 포함되지 않았다”며”연방정부는 지원대상을 확대해 경제회복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연방재무장관은 “지원프로그램은 코로나 사태 이전에 자리잡은 기존 비즈니스를 돕기위해 마련됐다”며”신규 개업 업소를 포함하는 여부는 좀더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원홍 기자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