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소 9월부터 무더기 퇴출 직면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경제 자영업소 9월부터 무더기 퇴출 직면
경제

자영업소 9월부터 무더기 퇴출 직면
온주 상업건물 퇴거 중단 조치 - 렌트비 보조 이달말 만료

토론토 중앙일보 2020-08-21 0

(토론토) 코로나사태에 따라 도입된 온타리오주의 상업건물 퇴거 중단 조치와 비즈니스업소 임대료 보조 프로그램이 이달말로 만료되는 가운데 다음달부터 세입 자영업소들이 무더기로 퇴거 위기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20일 전국자영업연맹(CFIB)에 따르면 렌트비가 밀린 업소들에 대한 퇴거조치가  9월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잇따를 것으로 지적됐다.

연맹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사회봉쇄조치로 많은 비즈니스 업소들이 렌트비를 감당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임대료 보조프로그램도 제한적이라 온주의 자영업소들중 17%만이 이를 이용했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지난달 연맹측은 연방정부의 긴급상업용 임대료보조프로그램(CECRA)의 개선해야 한다고 연방정부에 요구했다. 연방정부는 이 프로그램 예산으로 30억달러를 배정했으나 현재까지 지출액수는 2억2천1백만달러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프로그램은 비즈니스업주가 렌트비의 25%를 부담하고 연방정부는 최고 5만달러까지 지원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토론토지역의 일부 비즈니스업소들은 퇴거 중단조치와 렌트비 보조프로그램이 이달말에 끝나면 결국 문을 아예 닫아야할 상황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토론토의 한 주점업주는
“임대주와 협상이 전혀 진전이 없다”며 “다음달에 퇴거통고가 날아들 것으로 걱정된다”고 전했다. 

이 업주는 “임대주에서 전체 렌트비의 25%를 내겠다고 제안했으나 거부당했다”며 “지금은 정부의 규제로 퇴거조치가 취해지지 않고 있으나 다음달에 상황이 바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연맹측은 “온주를 포함해 전국에 걸쳐  경제재개 조치가 단계적으로 시행된 이후 토론토 등 도심지의 비즈니스는 외곽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회복세가 더딘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연맹측이 최근 실시한 관련설문조사에서  외곽지역 비즈니스업소들의 37%가 매상이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돌아서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도심에 자리잡은 비즈니스업소들중 22%만이 이같이 답했다.

토론토 중앙일보 (news@cktime.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