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구매 보상금제도 도입 안한다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전기차 구매 보상금제도 도입 안한다
사회

전기차 구매 보상금제도 도입 안한다
포드 총리 ‘부자에게 지원은 부당’ 환경단체 반발

성지혁 기자 2021-11-12 0
사진출처 Toronto Star
사진출처 Toronto Star

(토론토) 더그 포드 온타리오주 수상은 지구 온난화의 원인으로 지목된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친환경적인 전기차 구매에 대한 보상금제도 (리베이트 프로그램)를 다시 도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환경단체들은 온주의 전기차 판매량이 다른 주들에 뒤처져 있다며 지난 자유당 정부가 시행했던 리베이트 프로그램을 부활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지난11일 포드 주 수상은 “가격이 10만 달러를 웃도는 전기차를 구매하는 백만장자들에게 주민 세금을 들여 리베이트를 지급하자는 것은 합당하지 않다”며 이를 일축했다.

포드 주 수상은 지난 2018년 집권 직후 전 자유당 정부의 리베이트 프로그램을 백지화한 바 있다.

당시 포드 주 수상은 “주 정부의 재정 상황을 고려한 결정”이라며”친환경 정책은 바람직하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올해  3분기(7~9월) 온주의 전기차 판매량은 전체 판매 차량의 3%에 그쳐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이에 반해 브리티시 컬럼비아주는 전체 판매 차량의 13%를 차지했고 퀘벡주는 9.9%, 유콘은 4.7%,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주는 4.1%로 온주보다 높았다.

지역별로는 밴쿠버가 15.6%로 최고 비율을 기록했고 몬트리올이 10.9%로 두 번째였으며 토론토는 4%였다.

온주 보수당 정부는 세계적으로 온실가스 감축을 목표로 마련된 지난 2015년 파리기후협정을 지지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온주의 비영리 환경단체인 ‘Plug’n Dive’의  카라 크레어매 회장은 “보수당 정부가 제시한 감축 계획만으로는 파리 기후협정의 목표를 달성하기 힘들다”며 “리베이트 프로그램을 다시 시작해 전기차 구매를 적극 권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온주 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2019년 온주에서 등록된 전기차는 모두 4만1천여 대로 주 정부는 오는 2030년쯤엔 1백30만대로 늘어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성지혁 기자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