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 판매면허제 확정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스포츠 전자담배 판매면허제 확정
스포츠

전자담배 판매면허제 확정

2019-10-30 0


토론토시의회 ‘발급비 615달러’
 
전자담배를 팔고 있는 토론토의 한인 편의점들은 내년 4월부터 시당국으로부터 면허증을 받아야 한다. 29일 토론토시의회는 실무진이 건의한 전자담배 판매 면허증 제도안에 대한 심의를 진행한후 찬반투표를 거쳐 이를 확정했다.



 이에따라 전자담배를 취급하는 편의점과 주유소 등 소매업소들은 내년 4월부터 6백45달러의 비용을 내고 면허를 취득해야 하며 매년 경신때 마다 추가로 3백15달러를 부담해야 한다.  또 소매업소들은 온주 금연법에 근거해 시당국에 등록해야 하며 전자담배 구입자가 미성년자인지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이와관련, 시당국은 “시보건국이 수시로 준수 여부를 점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당국 실무자는 “현재는 보건국이 단속에 나설 규정이 마땅치 않다”며 “시의회의 이번 결정은 이같은 헛점을 없애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당국에 따르면 토론토에서  현재 전자담배를 판매하는 소매업소는 약 1천4백여개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토론토 시의회의 결정에 앞서  지난주 온타리오주 보수당정부는 내년 1월 1일부터 전자담배 전시 판매와 광고를 규제하는 법안을 시행키로 했다. 온주 지자체들중 해밀턴과 런던등이 토론토에 앞서 이같은 면허제를 도입 시행하고 있다.



최근 미국에서 일부 청소년들이 전자담배 흡연으로 의심되는 호흡질환으로 숨져 유해성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캐나다에서도 환자들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연방보건성은 전자담배 규제 여부를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