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친 폭행 영상 논란되자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연예 전 여친 폭행 영상 논란되자
연예

전 여친 폭행 영상 논란되자
"내가 역겨워" 힙합거물 사과

토론토중앙일보 2024-05-20 0
19일 ‘퍼프대디’ 션 콤스가 여자친구 폭행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19일 ‘퍼프대디’ 션 콤스가 여자친구 폭행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 2016년 션 콤스와 캐시 모습. AFP=연합뉴스
지난 2016년 션 콤스와 캐시 모습. AFP=연합뉴스

(국제) 힙합 거물 ‘퍼프대디’ 션 콤스(54)가 8년 전 당시 여자친구였던 가수 캐시(본명 카산드라 벤투라)를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된 뒤 논란이 일자 자신의 행동에 대해 사과했다.

19일 션 ‘디디’ 콤스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올린 영상에서 “정말로 죄송하다”며 자신의 행동이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앞서 17일 미국 CNN 방송은 콤스가 지난 2016년 로스앤젤레스(LA) 한 호텔 복도에서 맨몸으로 하체에 수건만 두른 채 여자친구인 캐시를 폭행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콤스는 승강기 앞에서 버튼을 누르고 기다리고 있던 캐시의 목덜미를 잡아 바닥으로 밀치고 발로 찼으며, 후드티셔츠의 뒷부분을 잡고 객실로 질질 끌고 가고 캐시에게 물건을 집어 던졌다.

콤스는 “영상 속 나의 행동에 대해 모든 책임을 지겠다”면서 “당시 그 행동을 했을 때도 (자신이) 역겨웠고, 지금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콤스는 “인생에서 가장 어두운 시간을 되돌아보기는 매우 어렵지만, 때때로 그렇게 해야 한다”면서 “나는 전문적인 도움을 찾아 치료도 받고, 신에게 자비와 은혜를 구했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매일 더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 헌신하고 있다”며 “용서를 구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사과했다.

2007년부터 2018년까지 콤스와 교제한 캐시는 지난해 11월 콤스를 상대로 제기한 민사 소송에서 당시 폭행 때 “콤스가 극도로 취한 상태에서 얼굴을 주먹으로 때려 눈에 멍이 들게 했다”고 했다.

LA 카운티 지방검찰청은 콤스의 폭행과 관련해 “영상에 담긴 행위가 2016년에 발생했다면 안타깝게도 폭행죄로 기소될 수 있는 시점을 지났기 때문에 우리는 기소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콤스는 과거 그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던 여성 조이 디커슨-닐에게서도 성폭행 혐의로 소송을 당한 적이 있다.

토론토중앙일보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