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형 체인매장들에 또 특혜 ‘논란’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경제 초대형 체인매장들에 또 특혜 ‘논란’
경제

초대형 체인매장들에 또 특혜 ‘논란’
온주 비상사태령 불공평한 조치 비난

이수진 기자 2021-01-15 0

(토론토) 온타리오주 보수당 정부가 선포한 2차 코로나 비상사태령은 초대형 소매 체인들에게 또다시 특혜를 베푸는 불공평한 조치라는 비난이 제기됐다.

코로나 확진 증가추세를 억제하기 위해 14일부터 시행에 들어간 이번 비상령은 사회봉쇄 수위를 한층 강화한 조치을 포함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부 소매업소들의 영업시간이 오후 8시까지로 제한됐다. 그러나 식품 섹션을 갖춘 코스트코와 월마트 등 체인매장은 오후 8시 이후에도 계속 문을 열어 주문-배달 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이 규정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완 관련,  전국자영업 연맹(CFIB)는 “이번 조치로 자영업소들은 더 움추려 들은 반면 코스트코와 월마트 등 체인과 아마존 등 온라인상거래회사가 캐나다 소매 시장을 장악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맹 관계자는 “체인매장의 그로서리 판매는 극히 부분적이며 다른 상품들이 주 종목”이라며  “하드웨어 스토어 등 일부 자영업소의 영업시간을 제한하면서 체인매장을 제외한 것은 공평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 발발직후부터 별다른 규제를 받지 않고  정상적 영업을 계속하고 있는 체인매장들에게 특혜를 준 것”이라며 “그나마 명맥을 유지해온 일부 자영업소들을 폐업 위기에 몰아넣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맹측은 식품을 제외한 다른 상품 판매를 금지한 매니토바주를 지적하며 온주도 이같은 규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촉구해 왔다.
토론토 도미니언 뱅크는 최근 내놓은 관련 보고서에서 “캐나다의 중소 비즈니스들 중 상당수가 줄지어 문을 닫는 상황이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보고서는 “코로나 1차 확산 사태 발발이후  빚에 의존해  간신히 명맥을 이어가고 있는 많은 스몰비즈니스들이 2차 사회봉쇄로 벼랑 끝에 내 몰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맹 측에 따르면 온주의 9만 개를 포함해 전국에 걸쳐 스몰비즈니스 15만여 개가 폐업 위기에 직면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수진 기자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