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정부, 레바논에 3천만 달러 지원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캐나다 정부, 레바논에 3천만 달러 지원
사회

캐나다 정부, 레바논에 3천만 달러 지원
베이루트 항구 폭발 사고에 인도적 자금 지원

이수진 기자 2020-08-11 0
6일 한 레바논 여성이 폭발 피해를 입은 집을 둘러보고 있다 | msn 사진제공
6일 한 레바논 여성이 폭발 피해를 입은 집을 둘러보고 있다 | msn 사진제공

(토론토) 캐나다 정부가 레바논 에 대규모 추가 지원을 할 예정이다.

지난 4일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규모 폭발 참사가 발생했으며 전세계로부터 레바논을 돕기 위한 인도적 지원이 늘어나고 있다.

캐나다 정부는 레바논 폭발사고 복구지원금을 지난 주 5백만 달러에서 추가로 2천 5백만 달러를 더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캐나다 정부가 레바논에 3천만 달러의 인도적 지원금을 보내게 된다.

레바논 정부보고에 따르면 11일 기준 폭발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171명, 부상자는 6천 여명에 달한다.

대폭발의 원인으로 지목된 질산암모늄 2천 750톤은 2013년 베이루트항에 들어온 이후 7년 가까이 방치돼 있었던 것으로 밝혀져 큰 충격을 주고 있다.

한편, 하산 디아브 총리가 이끄는 레바논 내각은 지난 10일 폭발 참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를 발표했다.

이수진 기자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