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독감 ‘이중 사태’ 모면 조짐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코로나+독감 ‘이중 사태’ 모면 조짐
사회

코로나+독감 ‘이중 사태’ 모면 조짐
11월 첫 주일 전국적 입원환자 ‘제로’

박혜원 기자 2020-11-18 0
사진 CTV news
사진 CTV news

(토론토) 캐나다의 독감 시즌이 시작된 가운데 전문가들이 우려해온 코로나에 더한 ‘이중 유행병 사태’는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지적됐다.

연방 보건당국에 따르면  11월 첫 주일 기간 전국에 걸쳐 독감 감염으로 인한 입원자는 단 한 명도 나오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해엔 입원환자가  60명에 달했으며 감염사례도  147건이 확인됐다. 그러나 올해 독감시즌에는  11월 첫 주일 전국에서 4건만 발생한 데 그쳤다.

온타리오주를 비롯해 각주 정부는 지난달부터 무료 접종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으며 전국적인 독감 감염 검사 건수도 지난해 4천5백여 건에서 올해엔 1만 건으로 두 배 정도 늘어났다.

이와 관련, 연방 공중보건국은 “현재까지 독감 바이러스 감염사례로 확인된 비율이 매우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킹스턴 소재 퀸스 대학의 제랄드 이반스 박사는 “매우 고무적인 현상”이라며 “이같은 상황이 계속된다면 코로나와 독감 바이라스라는 이중 유행병 사태는 모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에서 가장 먼저 독감 시즌이 시작되는 호주와 뉴질랜드도 올해엔 현재까지 감염사례가 전년 대비 90% 이상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반스 박사는 “독감 시즌은 10에 시작돼 다음 해 4월쯤에 끝이 난다”며 “현재까지의 조짐은 기대 이상으로 좋다”고 강조했다.

박혜원 기자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