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백신 렘데시비르 정식사용 승인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코로나백신 렘데시비르 정식사용 승인
사회

코로나백신 렘데시비르 정식사용 승인
미국 심품의약국(FDA) 정식 승인...트럼프도 투여

이병준 기자 2020-10-23 0

(미국)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정식 승인했다.
 
미국 CNBC에 따르면 22일(현지시간) FDA는 길리어드사이언스가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했던 렘데시비르를 미국 최초의 코로나19 치료제로 정식 승인했다고 밝혔다.
 
다니엘 오데이 길리어드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을 내 “코로나19 대유행 초기부터 길리어드는 이 세계적인 보건 위기의 해결책을 찾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 왔다”며 “코로나19의 초기 사례가 보고된 지 1년도 되지 않아 우리가 FDA 승인을 받은 미국 내 코로나19 치료제를 가지게 됐다는 것이 놀랍다. 곤경에 처한 모든 환자가 렘데시비르를 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지난 5월 FDA는 렘데시비르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CNBC는 렘데시비르가 일부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회복 기간을 단축하는 효과를 보였으며, 양성 판정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렘데시비르와 다른 코로나19 치료제를 함께 투여했다고 전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