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사태로 재정난 겪는 토론토시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경제 코로나사태로 재정난 겪는 토론토시
경제

코로나사태로 재정난 겪는 토론토시
연방,온주정부에 추가 지원 요청

이수진 기자 2021-01-15 0

(토론토) 코로나 사태로 재정난을 겪고 있는 토론토시가 연방과 온타리오주 정부에 추가 지원을 요청하고 나섰다.

존 토리 토론토시장은 “코로나 사태에 따른 지출은 크게 늘어났으나 세수는 급감했다”며 “올해 재정 적자폭이 9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고 밝혔다.

토리 시장은 “연방과 온주 정부의 추가 지원이 이뤄지지 않으면 대중교통을 포함해 각종 대민 서비스를 축소해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경우 토론토 경제 회복은 더 늦어지고 주민들의 불편이 가중될 것”이라며 “추가 지원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온주 정부는 코로나 사태 발발 이후 현재까지 토론토교통위원회(TTC) 예산을 포함해 토론토시에 5억4천만 달러를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방정부는 노숙자 주거 제공 등 코로나 대책과 관련해 토론토시에 2억 달러 상당을 전달했다.

이와 관련, 토리 시장은 “올해 들어 기승을 부리고 있는 코로나 2차 확산사태로 시의 재정 상태가 더욱 악화되고 있다”며 “현재 주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산세를
인상할 수는 없어 추가 재원 조달 방안이 사실상 없다”고 말했다.

토리 시장은 “실무진이 제안한  올해 예산안은  TTC 지원금 16억 달러를 포함하고 있다”며 “지자체법상 재정적자를 낼 수 없어 예산 절감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수진 기자 (news@cktimes.n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