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사태 참작 이민규정 완화해야”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이민 “코로나사태 참작 이민규정 완화해야”
이민

“코로나사태 참작 이민규정 완화해야”
유학생들 “취업허가 갱신 , 영주권 허용” 촉구

박혜원 기자 2020-09-18 0

(토론토) 캐나다 대학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 유학생들이 “연방정부는 코로나 사태를 반영해 취업허가와 영주권 취득 규정이 완화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최근 유학생 수십여명은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연방부총리겸 재무장관의 토론토 지역사무실에 몰려가 집회를 갖고 이같이 요구했다.

또 미시사가에서도 같은 시위가 벌어졌다. 이들은 “코로나 사태 로  학업이 차질을 빚고 있다”며“졸업후 취업을 해야만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는 현행 규정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집회를 주도한 한 유학생은 “코로나 사태로 캐나다 근로자 수백만명이 일자리를 잃은 상황에서 유학생들은 졸업을 해도 취업 가능성이 매우 낮다”며 “취업이 안되면 영주권을 신청조차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일반 근로자와 마찬가지로 일자리를 잃은  유학생들은  취업 허가 갱신 절차도 코로나 사태로 현재 중단돼 새 일자리를 찾아 나설 수도 없는 실정이라고 전했다. 

유학생들은 “온타리오주와 연방정부는 취업허가를 다시 받을 수 있도록 배려해 졸업한 유학생이  추방되지 않도록 선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들은 대면수업이 취소돼 온라인 강의에만 매달리고 있다며 대학들은 유학생에대해 등록금을 낮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혜원 기자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