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태’ 심각한 사회 양극화 노출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코로나 사태’ 심각한 사회 양극화 노출
사회

‘코로나 사태’ 심각한 사회 양극화 노출
취약계층 최대 피해, 고소득층은 ‘돈 잔치’

권우정 기자 2021-01-22 0

(토론토) 캐나다의 코로나 사태 와중에 사회 양극화 현상이 더 심해진 것으로 드러났다.

주요시중은행인 CIBC는 관련 보고서에서 “코로나 사태로 경제가 사실상 불황국면에 빠져들었다”며 “그러나 이 같은 상황에서 저소득 계층이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코로나 사태는 캐나다 역사상 가장 심한  경제적 양극화 현상을 불러왔다”며 “임시 취업자와 고령, 저임금 근로자 등이 무더기로 일자리를 잃었으나 부유층은 오히려 재산 증가의 혜택을 누렸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연방 통계청 자료를 근거한 분석 결과를 담고 있으며 이와 관련, CIBC의 벤자민 탈 경제수석은 “일자리 상실이 평균 미만 임금을 받는 근로자 계층에 집중됐다”고 말했다.

반면 고소득층은 코로나 사태에 따른 사회봉쇄조치로 지출이 줄어들면서 돈이 쌓여 재산이 늘어났다고 지적했다.

탈 경제수석은 이어 “비정규직이 몰려있는 일명 기그경제가 확산되면서 임금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며 “코로나 구호금프로그램을 기초소득보장제로 전환하는 등 취약층을 지원하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진보 성향의 민간싱크탱크 ‘The Centre for Future Work (CFW)’의 짐 스탠포드 경제전문가는 “불황기엔 사회적 불평등 문제가 전면으로 불거져 나온다”며 “하지만 이번 코로나 사태는 양극화가 얼마나 뿌리 깊게 자리 잡고 있는지를 노출시켰다”고  말했다.

그는 “사회봉쇄조치로 소매업계와 유흥, 요식업계 등 대면 서비스 부문의 근로자들이 대거 일자리를 잃어 수입이 끊겼다”며 “이에 반해  전문직과 관리직의 화이트칼러  계층은 재택근무로 일을 계속하며 소득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노동단체 관계자는 “이번 코로나 사태는 유급병가 휴가를 포함해 취약층 근로자를 지원하는 시스템이 절실히 필요하다는 것을 확인시켰다”며 “앞으로 연방 및 각주 정부는 코로나 구호금 등 지원프로그램을 영구적으로 제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우정 기자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