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태, 재택근무자 세금 공제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코로나 사태, 재택근무자 세금 공제
사회

코로나 사태, 재택근무자 세금 공제
연방정부 최고 4백 달러까지 혜택 제공

권우정 기자 2020-12-03 0

(토론토) 코로나 사태로 재택근무를 하고 있는 직장인은 사실상 자격 조건 없이 세금 공제를 받는다.

연방 자유당 정부는 지난달 30일 하원에 상정한 추경 예산안에 근로자 지원책의 하나로 이를 포함했다.

이에 따르면 재택 근무자는 내년 소득세 신고때  최고 4백 달러까지 공제를 받는다.

회계 전문사 ‘H&R  Block’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 발발 직후부터 재택근무를 한 경우로 제한돼있다”며 “그러나 이외에는 다른 조건을 못 박혀 있지 않다”고 전했다.

“연방정부는 향후 이와 관련해 보다 상세한 신청 절차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오타와의 재정설계 전문가인 제넷트 그레이는 “재택근무를 입증할 고용주의 인증 등 별도의 증거를 제출하지 않아도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세금 공제는 내년 소득신고 때 최고 4백 달러까지 제한 금액을 보고하는 것으로 세금 부담이 줄어드는 것을 뜻한다”고 말했다.

한편 조세- 회계 전문가들은 “이번 코로나 사태 와중에 연방정부의 구호금 등을 받은 경우 내년 소득 신고를 이를 반드시 포함해야 한다”며 “연 3만8천 달러 이상 소득자는 정부
의 각종 지원금의 절반을 세금으로 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연방정부는 내년부터 육아 보조금(CCB)를 20% 인상하며 이에 따라 일례로 6살 미만 어린이 한 명당 최고 1천2백 달러를 지급한다.

권우정 기자 (news@cktiem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