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태 탓 캐나다 가계 부채 가중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경제 코로나 사태 탓 캐나다 가계 부채 가중
경제

코로나 사태 탓 캐나다 가계 부채 가중
중앙은행 “추세 주시, 저금리 정책은 유지”

김영미 기자 2020-11-25 0

(토론토) 코로나 사태로 인해 캐나다 가구당 부채가 가중되고 있어 연방 중앙은행이 이를 크게 우려하며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방 중앙은행은 코로나 사태가 발발한 직후 “경제가 대공황 이래 최악의 국면까지 치달을 수 있다”며  특히 이미 지난해 연말까지 사상 최고 수위에 도달한 가계 부채가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을 넘어설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이와 관련, 23일 토니 그래벨레 연방 중앙은행 부총재는 “지금까지 최악의 경제 불황은 일어나지 않고 있다”며 “이는 코로나 사태가 시작되자 연방정부가 각종 지원프로그램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래벨레 부총재는“이에 더해 현재 0.25%에 묶인 전례 없는 낮은 기준금리도 한몫을 했다”며 “그러나 코로나 사태로 인한 경제적인 충격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될 수록 재정 시스템을 포함해 캐나다 경제 인프라가 크게 흔들릴 수 있다”며 “특히 금융권이 대출을 꺼리면 경제 회복이 늦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3월 코로나 사태가 시작된 이후 금융권은 주택소유주의 모기지 상환과 소비자의 신용카드 상환을 연기해주는 특별 조치를 도입했다.  연방중앙은행에 따르면 집 소유자들 중 14%와 세입자 10%가 금융권이 이같은 조치를 신청해 활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연기를 받은 집 소유자들의 60%가 지난 9월 들어 이같은 조치가 끝이나 상환을 다시 시작했고 신용카드와 자동차 대출의 70%로 연기가 만료된 돈을 다시 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방 중앙은행은 관련 보고서를 통해 “연기를 신청한 집 소유자와 소비자들 3명 중 1명은 수입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만약에 대비해 금융권의 이 조치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그래벨레 부총재는 “기준금리를 최소한 2023년까지 현행 수준으로 유지할 것”이라며 “하지만 앞으로 가계 부채 추세를 주시해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영미 기자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