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세계 마약 산업도 '휘청'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코로나19로 세계 마약 산업도 '휘청'
사회

코로나19로 세계 마약 산업도 '휘청'

2020-04-23 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 경제가 타격을 받은 가운데 마약 산업 역시 충격을 피해 가지 못했다.




 페루의 마약 원료 재배농부터 멕시코와 브라질의 마약 밀매조직, 미국과 유럽의 마약상까지 전 세계 마약업계도 여느 '합법 업계'들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에 따른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멕시코 마약 조직들은 최근 미국 시장으로 마약을 밀수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마약 조직 시날로아 카르텔의 조직원들은 로이터에 미국과 멕시코 사이의 육로 국경이 막히면서 유통이 힘들어졌다고 전했다. 통상적인 차량 밀수가 어려워지자 카르텔들은 지하 터널이나 드론을 이용하기도 한다.




미국 마약 단속 당국 관계자는 "밀수 전술이 바뀌었다"며 "(하늘) 위로 가거나 (땅) 아래로 간다"고 말했다.
멕시코 마약 조직들은 메스암페타민, 펜타닐과 같은 합성 마약도 제조해 유통하는데, 코로나19로 전 세계 교역에 차질이 생기면서 중국 등지에서 들여오는 원료 화학물질의 값도 껑충 뛰었다.
아울러 미국에서 비필수 매장들이 문을 닫으면서 위장 상점을 통한 마약 자금 세탁도 힘들어져 마약 수익금을 멕시코로 옮겨오는 일도 어려워졌다.




유럽 시장으로 가는 마약의 주요 관문인 브라질 산투스 항구에서도 지난달 적발된 마약의 양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7% 급감했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