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시 노사갈등 파업 ‘초읽기’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경제 토론토시 노사갈등 파업 ‘초읽기’
경제

토론토시 노사갈등 파업 ‘초읽기’

2020-02-25 0


쓰레기 수거 등 대민 서비스 중단 위기
 



토론토시가 외근직 노조의 파업 강행에 대비한 대책을 공개했다. 쓰레기 수거원와 공원 관리원 등 5천여명이 소속된 전국공무원노조(CUPE)와 시당국은  지난해 가을 기존 단체협약안이 만료된 이후 협상을 진행해 왔으나 이견차로 타결을 보지 못했다.



노조는 일자리 보장과 임금인상, 육아 휴가및 각종 추가 수당등을 요구하고 있으나 시당국은 예산난을 이유로 난색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노조는 온타리오주 노동부로부터 오는 27일부터 합법적인 파업에 돌입할 수 있는 지위를 확보했으며 시당국은 직장봉쇄로 이에 맞서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당국은 “노조가 파업을 강행할 경우 쓰레기 수거와 레이크레이션 프로그램 등 대민 서비스를 중단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쓰레기 수거의 경우, 영 스트릿을 중심으로 동쪽 지역의 20여만 가정이 여파를 겪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관련, 시당국은 “임시 수거장을 설치할 것”이라며”주민들은 쓰레기를 직접 가져와야 한다”고 설명했다..



 노조측은 “시당국이 협상 테이블이 나오지 않고 모든 책임을 우리에게 몰아가고 있다”며 “파업 돌입 시한도 시 당국의 불성실한 입장탓에 정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 관계자는 “이제라도 협상에 임해 타결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우리는 28일에도 정상 근무를 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