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소매업소들 영업제한 조치 우려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경제 토론토 소매업소들 영업제한 조치 우려
경제

토론토 소매업소들 영업제한 조치 우려
1차 코로나 사회봉쇄 때 보다 타격 심각할 것

이수진 기자 2020-11-18 0
 사진 CTV News
사진 CTV News

(토론토) 토론토의  코로나 2차 확산사태로 시 당국이 추가 방역 조치를 경고한 가운데 소매업소들이 1차 때에 이어 또다시 타격을 받을 것이라며 우려하고 있다.

소매업소들은  특히 초대형 소매 체인들은 코로나 사태 발발 이후 지금까지 영업 중단 등의 규제에서 벗어나 있어 공평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토론토의 일일 확진 케이스가 5백여 건을 웃돌고 있어 보건국은 요식-유흥업소에 더해 일반 소매업소에 대한 규제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새로운 추가 제한 규정에 대한 내용을 밝혀지지 않았으나 존 토리 시장은 “매장 인원을 줄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지난 15일 토리 시장은 “보건당국 및 전문가들과 상황을 검토하고 있다”며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보다 강력한 규제 조치를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전국소매위원회(RCC)의 다이안 브리스보이스 회장은 “많은 소매업소가 1차 사회봉쇄 여파로 곤경에 몰렸다”며 “ 또다시 추가 규제가 발동되면 더욱 심각한 상황에 두닥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16일 보건국에 발표한 관련 자료에 따르면  토론토의 전체 소매업소와 식당들 중 약 10%가 방역지침을 지키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브리스보이스회장은 “소매 업주들은 코로나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방역지침의 중요성을 깊이 인식하고 있다”며 “위반 업소를 가려내기 위한 단속을 강화해 달라고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토론토의 전염병 전문가인 아브둘 사크에이 박사는 “충분한 접촉자 추적 작업이 이뤄지지 않으며 확산 진원처를 알 수 없다”며 “주로 식당 또는 소매업소에서  확진자가 나올 것이라는 것은 추측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토론토보건국의 실내영업 제한 조치는 올바른 판단이라며 소매업소는 상대적으로 바이러스 전파 위험이 낮다고 덧붙였다.

이수진 기자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