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재산세 큰폭 인상 찬성론 ’ 대세’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경제 토론토 재산세 큰폭 인상 찬성론 ’ 대세’
경제

토론토 재산세 큰폭 인상 찬성론 ’ 대세’

2019-12-05 0
4일 존 토리 토론토시장이 재산세 인상 제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4일 존 토리 토론토시장이 재산세 인상 제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존 토리 시장 제안에 시의회 긍정적 반응 --- 확정땐 향후 6년간  모두10.5% ‘껑충’
 
존 토리 토론토시장에 제안한 재산세 인상안에 대해 찬성론이 대세를 이루며 시의회에서 확정될 가능성이 높아져 주택소유자와 비즈니스업주들의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4일 토리 시장은 “대중교통 인프라 개선과 서민주택  확대라는 두가지 시급한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추가 재원이 절실하다”며 “물가 상승폭을 반영해 재산세를 인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관련, 토리 시장은 곧 시의회에 인상안을 상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선거때 재산세 인상폭을 최대한 억제할 것이라고 공약한바 있는  토리 시장은 임기 5년차를 맞아 고질적인 예산난에 더해 온타리오주 보수당정부의 지원금 이 줄어들자 이같은 입장을 바꾼 것으로 지적됐다. 이미 지난 3월에 편성된 내년도 예산안에 재산세 1% 인상조치를 확정한바 있는 시의회가  이달말 예정된 회의에서 토리 시장의 제안을 받아드릴 경우 내년부터 6년간 재산세가 모두 10.5% 뛰어 오르게 된다.



이에 따른 내년 인상폭은 1.5%선으로 주택소유자는 연 평균 43달러를 추가 부담하게 된다. 토론토는 내년부터 2025년까지  재산세 인상을 통해  66억달러의 추가 재원을 확보하게 되며 대중교통 인프라 및 서민 주택 프로젝트에 투자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시 실무진은  앞으로 토론토교통위원회(TTC)의 버스, 지하철 서비스를 현 수준으로 유지하는데만  2백억달러가 필요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에대해 토리 시장은 “지하철 시설을 지하철 시설을 개선하고 향후 10년간에 걸쳐  서민 4만가구에 저렴한 주택을 제공한다는 공약을 실천할 수 있을 것”며”그러나 모든 과제를 해결하긴에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고 말했다. 토론토시 실무진은 3일 공개된 관련보고서에서 “시의회는 연방과 온주정부에 추가 지원을 요청해야 할 것”이라고 건의했다.



한편 토리 시장의 재산세 억제 공약을 비현실적이라고 비판해온 고드 퍽스 시의원은 “추가 인상안을 제안한 것은 뒤늦게 나마 바람직한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 레이턴 시의원도 “시의원들 대부분이 이미 오래전부터 인상이 불가피하다는데 공감해왔다” 며” 토리 시장이 늦은감은 있으나 현실을 인정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