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1천8백50명 -- 등록율 4%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정치 토론토 1천8백50명 -- 등록율 4%
정치

토론토 1천8백50명 -- 등록율 4%

2020-01-17 0




4월 한국총선 재외선거인 등록 마감 한달 앞 임박



오는 4월15일 치러질 한국의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따른 재외선거인 등록 마감일이 한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토론토에서 15일 현재 등록율이 4%에 그친 것으로 밝혀졌다.

 토론토총영사관의 차태욱 재외선거담당영사에 따르면 토론토및 외곽지역에서 선거권을 갖고 있는 4만4천여명중 15일 현재까지 1천8백50명이 등록을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관련 차영사는 “지난 선거때보다 등록자 수가 1.5배 정도 늘어났다”며
“앞으로도 교회와 식품점및 은행 등 한인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서 현장 접수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가장 큰 문제는 접수및 등록때 유효 여권 번호가 반드시 필요하나 상당수가 이를 제대로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등록은 2월15일 마감된다.

 특히 여권이 만료된 경우 재발급까지 최소 2,3주가 걸리는 것도 또 다른 걸림돌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선거는 투표자 연령이 이전 19세 미만에서 만 18세 이상으로 조종돼 2002년4월16일 이전에 출생한 재외국민도 참여할 수 있다.

 2016년 총선과 2017년 대선때 선거인 명부에 오른 재외선거인은 오는 4월총선과 관련해  또다시 등록을 하지 않아도 된다. 한국선거관리위원회는선관위 홈페이지(ova.nec.go.kr)에 접속해 등록하면 된다고 안내했다. 유학생과 지상사 직원 등 국외 부재자도 신고를 해야 거주국에서 투표를 할 수 있다. 선관위 홈페이지에서 신고할 경우 이메일 주소 유효성을 먼저 검증한 후 신고서를 작성하면 된다. 공관을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과 이메일을 활용할 수도 있다.
21대 총선 투표는 4월 15일이며, 재외 선거 투표는 4월 1∼6일이다.

한편 유권자수가 최대 20만명에 달하는 LA지역에선 지금까지 지금까지 2천2백 10명(국외부재자 1천929명, 재외선거인 281명)이 유권자 등록을 마쳐  등록률이 고작 1%대에 그치고 있다.
지난 2017년 대선을 기준으로 할 때 미국 내 투표권을 지닌 재외국민은 모두 66만여 명으로 추산됐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