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문 대통령, 조국과 윤석열이 검투사처럼 싸우게 만들어”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정치 하태경 “문 대통령, 조국과 윤석열이 검투사처럼 싸우게 만들어”
정치

하태경 “문 대통령, 조국과 윤석열이 검투사처럼 싸우게 만들어”

2019-09-25 0
조국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25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결과적으로 너무 잔인한 대통령이 됐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후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문 대통령 입장에서는 자기가 직접 임명한 윤석열 검찰 총장과 조 장관이 전면전을 벌이는 상황이 난감할 것 같다”는 진행자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하 의원은 “(문 대통령이) 마치 로마 시대 때 황제가 검투사 둘이 죽이는 싸움 보면서 즐기는 것 같다. 검찰총장하고 법무부 장관이 지금 옛날 검투사랑 똑같은 상황 같다”며 “대통령이 이런 상황을 만들면 안 됐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문 대통령이 어떻게 해야 했느냐”는 질문에 “당연히 조 장관을 임명했으면 안 됐다”고 답했다. 이어 “그게 상식”이라며 “조 장관에게 자격이 있는지 없는지를 따지는 게 어려운 문제냐. 굉장히 쉬운데 그걸 어렵게 생각하는 거 자체가 대다수 국민 입장에서는 이해가 안 되고, 그러니까 (대통령) 지지율이 빠지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조 장관 관련 검찰 수사에 대해서는 “검찰 입장에서는 최선일 것”이라며 “일부 저항이 있더라도 속전속결 수사하는 게 국민과 국가를 위해서, 대통령을 위해서 좋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