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축구, 올림픽 본선 진출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스포츠 한국 남자축구, 올림픽 본선 진출
스포츠

한국 남자축구, 올림픽 본선 진출

2020-01-23 0
이동경, 올림픽 향한 쐐기골( 22일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호주의 4강전.후반 한국 이동경(왼쪽)이 추가골을 넣은 뒤 이동준과 기뻐하며 코너 깃발을 향해 달리고 있다.
이동경, 올림픽 향한 쐐기골( 22일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호주의 4강전.후반 한국 이동경(왼쪽)이 추가골을 넣은 뒤 이동준과 기뻐하며 코너 깃발을 향해 달리고 있다.




호주 0-2 제압 --- 세계 첫 9회 연속 쾌거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2일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을 치러 후반 11분 김대원(대구), 31분 이동경(울산)의 연속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호주를 꺾고 이번 대회 5전 전승으로 결승에 오른 한국은 1988년 서울 대회부터 9회 연속 올림픽 출전을 확정지었다. 1948년 런던 대회, 1964년 도쿄 대회를 포함하면 통산 11번째 올림픽 무대에 오르게 됐다. 이미 4년 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8회 연속 본선 진출로 이 부문 세계 신기록을 세운 바 있다.



도쿄행 확정으로 올림픽 연속 출전 기록은 다시 새로 쓰였다. 이번 대회는 올해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겸한다. 아시아에 배정된 도쿄올림픽 본선 출전권은 총 4장이다. 일본이 개최국 자격으로 한 장을 챙긴 가운데 이번 대회 3위까지 도쿄로 가는 티켓을 얻는다.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최우선 과제를 해결한 김학범호는 26일 오후 9시 30분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릴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결승전에서 대회 첫 우승에 도전한다.

김학범 감독은 호주를 맞아 오세훈을 최전방 원톱, 김대원과 엄원상을 좌우 측면 공격수로 세운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반전에 한국은 공격에서 우위를 점했지만, 마무리를 짓지 못해  양 팀 모두 득점 없이 마쳤다.

후반 시작하면서 엄원상을 빼고 이번 대회에서 2골을 기록 중인 이동준을 투입한 한국은 매섭게 호주를 몰아붙였고  결국 후반 11분 호주 골문을 열어젖혔다. 이동준의 패스를 받은 이유현이 페널티박스 오른쪽 모서리 부근에서 오른발로 찬 공이 골대를 맞고 나와 또 한 번 아쉬움을 삼켜야 하는 듯했다.



하지만 골대 맞고 나온 공이 골 지역 왼쪽에 있던 김대원 쪽으로 향했고, 김대원이 차분하게 왼발로 차 넣었다.   후반 29분 왼발 프리킥으로 영점을 잡은 이동경은 2분 뒤 원두재가 헤딩으로 연결한 공을 잡아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왼발슛으로 추가골을 터트렸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