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수도권 추가전파 확산 비상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한국 수도권 추가전파 확산 비상
사회

한국 수도권 추가전파 확산 비상

2020-05-28 0
28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의 코로나19 긴급관계장관회의 결과 브리핑 생중계를 시청하고 있다.
28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의 코로나19 긴급관계장관회의 결과 브리핑 생중계를 시청하고 있다.

일일 신규확진자 79명 기록 "공공시설 2주간 운영 중단"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와 관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23일 첫 환자 발생 후 5일 만에 90명을 넘어서는 등 급속도로 번지고 있다.


이에 방역당국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보고 수도권에 한해 한층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8일 오전 11시 기준으로 부천 쿠팡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총 82명으로, 이날 0시 기준의 69명보다 13명 늘어났다. 전체 82명 중 물류센터 직원이 63명, 접촉자가 19명이다. 지역별로는 인천 38명, 경기 27명,서울 17명이다. 방대본 발표 이후에도 지역별 확진자가 이어져 이날 오후 기준 관련 환자는 90명을 넘어섰을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직장 내 감염이 가족에게 전파된 사례가 이어졌다. 서울의 경우 부천 쿠팡물류센터 직원인 52세 여성과 쿠팡 물류센터에서 일하다 확진된 직원의 어머니(60 대 여성) 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에서는 쿠팡물류센터 근무자의 아버지인 60대 남성이 확진됐다. 경기 광명시에서도 이 물류센터 근무자의 부모인 80대 남성과 90대 여성 부부가 확진됐다.


경기 고양시에서는 쿠팡물류센터에서 단기 아르바이트를 한 30대 남성, 그리고 센터 직원과 접촉한 60대 남성이 각각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천 쿠팡물류센터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9명을 기록했다. 일일 신규 확진자가 70명을 넘은 것은 4월 5일(81명) 이후 53일 만이다. 신규 확진자 규모로만 보면 코로나19가 안정세로 접어들기 전인 4월 초 수준으로 돌아간 것이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신천지 집단감염 이후인 지난 2월 22일 100명대에 진입한뒤 같은 달 29일 최고 900명대까지 치솟았다가 점차 줄어들었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