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야구리그 개막 초점, 세계 주요언론 현장 보도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스포츠 한국 야구리그 개막 초점, 세계 주요언론 현장 보도
스포츠

한국 야구리그 개막 초점, 세계 주요언론 현장 보도

2020-05-05 0
 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개막전 SK 와이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한 외신 기자가 프로야구 개막전을 취재하고 있다.
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개막전 SK 와이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한 외신 기자가 프로야구 개막전을 취재하고 있다.

세계 주요 외신들은 프로야구 종목으로는 세계 두 번째로 문을 연 KBO리그 개막전 모습을 상세하게 보도했다.




AP통신은 5일 '빈 경기장에서 시작된 한국 프로야구'라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를 통해 개막전 분위기를 전달했다.




이 매체는 "한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문제를 잘 대처했고, 이에 프로야구가 시작됐다"며 "KBO리그 각 팀은 관중 입장이 통제된 5개 구장에서 경기를 치렀다"고 전했다.
AP는 "심판과 경기 진행요원, 1·3루 코치 등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적극적으로 방역에 동참했다"며 "홈 팀 응원단은 응원전을 펼쳐 경기 분위기를 띄웠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미국 지역지 보스턴 헤럴드는 '스포츠에 굶주렸다면 KBO리그를 보라'라는 기사를 통해 KBO리그 개막전 소식을 알렸다.




KBO리그에 관한 정보를 전달한 외신도 많다.
미국 유력매체 뉴욕 타임스는 'KBO리그 시청, 우리가 도와드립니다'라는 기사에서 KBO리그의 정보를 자세하게 제공했다.




조쉬 린드블럼(밀워키 브루어스) 등 KBO리그에서 뛰었던 전·현직 선수들과 인터뷰를 통해 KBO리그와 메이저리그의 차이점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 밖에 포브스, USA투데이 등도 KBO리그의 개막 소식과 눈여겨볼 만한 선수 정보를 전했다. 코로나19 확산 문제에 시달리고 있는 일본 매체들도 큰 관심을 보였다. 일본 닛칸스포츠는 "KBO리그는 세계 야구팬들의 큰 관심 속에 개막했다"며 "KBO리그는 미국 전역에 생중계됐는데, 새벽 시간에도 많은 미국 야구팬들이 경기를 시청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인터넷 매체 풀카운트는 일본 지바 롯데에서 뛰었던 한화 이글스 김태균의 올 시즌 첫 타점 기록 소식을 실시간으로 전했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