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한인단체 지원비 '심사' 강화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해외 한인단체 지원비 '심사' 강화
사회

해외 한인단체 지원비 '심사' 강화

2019-12-04 0


한국정부 “투명성ㆍ지출 증빙 철저해야”
 
한국 재외동포재단이  ‘2020년 재외동포사업 수요조사’를 실시하며 심사기준 준수를 강조했다. 재외동포재단 측은 정부 사업지원비만 받은 뒤 결과보고를 소홀히 한 단체는 지원을 영구중단할 방침이다.



“지원비는 한국 국민이 낸 세금”이라며 특히 일부 한인단체가 그럴싸한 사업계획서로 지원비만 받고 나 몰라라 하는 행태를 더는 방관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일부 한인단체는 지원사업 신청 및 혜택을 '눈먼 돈' 취급하고 있다는 것이다. 사업지원 확정시 향후 지출내용 등 결과보고를 약속하지만 지키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재외동포재단은 지원사업 '가이드라인'을 통해 심사기준을 명확히 했다. 11월 공개한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사업계획 및 관련 서류를 충실하게 작성했는지 여부 ▶거주국 법인(단체) 등록증 사본 및 투명한 회계운영 증빙 ▶제출한 사업계획 외 예산 변경 금지 ▶전년도 사업 결과보고서 미제출 단체 지원 불가 ▶사업 완료 후 60일 내 결과보고서 및 집행명세서 제출 ▶집행 후 잔액은 재단 반납 등을 기준으로 지원단체를 선정한다.

 특히 가이드라인은 결과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단체는 다음해 지원에서 제외한다고 명시했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