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00㎏ 위성 ERS-2, 지구 대기권으로 떨어진다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2300㎏ 위성 ERS-2, 지구 대기권으로 떨어진다
사회

2300㎏ 위성 ERS-2, 지구 대기권으로 떨어진다

토론토중앙일보 2024-02-21 0
인공위성 이미지. 로이터=연합뉴스
인공위성 이미지. 로이터=연합뉴스

(국제) 유럽우주국의 위성이 21일 오전 6시 14분 대기권에 재진입할 예정이다. 진입 시간에는 앞뒤로 약 15시간의 오차가 발생할 수 있다.

19일 CNN에 따르면 지구를 관측하는 ERS-2 위성이 지구 대기권에 진입하며 대부분 연소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유럽우주국은 "대기권 재진입은 기동에 의한 것이 아니라 자연적으로 이뤄져 언제 어디서 시작될지 예측할 수 없다"고 밝혔다.

유럽우주국에 따르면 ERS-2 위성의 연료 고갈 후 무게는 2294㎏에 이른다. 위성은 80㎞ 상공에서 부서지고 파편 대부분이 타버릴 것이라는 분석이다.

ERS-2는 지난 1995년 발사됐다. 당시 유럽의 최첨단 위성이었다. 지난 2011년 9월 11일 공식 임무가 종료되고 대기권에 다시 진입하게 됐다.

미 항공우주국에 따르면 매년 개인이 우주 파편에 의해 부상을 당할 확률은 1000억분의 1에 불과하다. 집에서 일반적인 일로 사고를 당할 확률의 150만분의 1 수준이다.

토론토중앙일보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