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한인타운에 주방위군 전격 투입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사회 LA 한인타운에 주방위군 전격 투입
사회

LA 한인타운에 주방위군 전격 투입

2020-06-02 0
캘리포니아주 방위군이 LA한인타운에서 중무장을 한채 경계임무를 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방위군이 LA한인타운에서 중무장을 한채 경계임무를 하고 있다.

경찰 "제2의 LA폭동 사태 없도록 할 것”


미국 전역에서 흑인 사망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로스앤젤레스(LA) 한인타운에 캘리포니아 주(州)방위군이 전격 투입됐다. 1일(현지시간) LA 총영사관과 한인회에 따르면 주 방위군은 이날 코리아타운의 치안 유지와 시위대의 한인 상점 약탈등을 막기 위해 군 병력을 전격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무장한 군 병력 30여명은 이날 오후 3시 30분께(서부시간 기준) 웨스트 올림픽대로에 위치한 한인 쇼핑몰 갤러리아를 비롯해 3∼4곳에 배치돼 삼엄한 경계에 들어갔다고 LA 총영사관은 전했다. 주방위군이 군용 차량에 탑승해 한인 타운을 순찰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LA 총영사관 관계자는"흑인사망 시위로 인해 한인타운의 긴장감이 커진 가운데 LA시의 협조 아래 치안 유지를 위한 주방위군이 투입된 것은 큰 성과"라고 밝혔다. 주 방위군은 항의 시위 사태가 끝날 때까지 LA 경찰과 함께 한인타운에 주둔할 예정이다.


마이클 무어 LA 경찰국장도"한인타운에 제2의 LA 폭동 사태는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알려왔다고 박영재 LA총영사는
전했다. LA 경찰과 LA카운티, LA시는 이날 오후 한인 대표40여명과 개최한 온라인 간담회에서도 한목소리로 "우리가 한인을 지킬 것"이라며 "한인 상점들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한 1992년 LA 폭동사태를 언급한 뒤 "그때와는 다르다. 우리가 이제는 한인들을 보호할 것"이라며 "한인들은 약탈과 방화를 막기 위해 자체 무장을 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로라 전 한인회장은"한인사회가 그동안 LA 행정당국과 깊은 유대 관계를 맺어왔다"며"LA경찰과 카운티, 시 관계자모두 한인타운의 안전과 한인의 신변 보호를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