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선수단, 플레이오프 보이콧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뉴스 스포츠 NBA 선수단, 플레이오프 보이콧
스포츠

NBA 선수단, 플레이오프 보이콧
흑인 피격사건 항의...다른 스포츠로 확산

송혜미 인턴 기자 2020-08-28 0

(미국) 최근 미국 위스콘신주의 백인 경찰이 비무장 흑인 남성에게 총격을 가한 "제이콥 블레이크 사건"의 여파가 스포츠계의 보이콧으로 이어지고 있다.

미국 프로농구 NBA 선수들은 이번 경찰의 과잉 총격사건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프로 농구 경기를 보이콧 한다고 선언했다.

이에 따라 27일(목)에 예정되어 있던 NBA 플레이오프 경기가 모두 취소됐다.

NBA 사무국과 NBA 선수협회는 성명문을 통해 "밀워키와 올랜도, 휴스턴과 오클라호마시티, LA 레이커스와 포틀랜드 순으로 예정됐던 경기를 무기한 연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지난 25일(화), 밀워키 벅스가 플레이오프 불참을 선언한 것이 발단이 됐다.

NBA에서 활동하고 있는 대부분의 선수가 흑인인 만큼 이번 사태를 그냥 지나칠 수 없다는 의견이 선수들 사이에서 모아진 것으로 보인다.

밀워키 선수단은 공식 발표를 통해 "최근 몇 달간 미국에서는 인종차별에 대한 시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그런데 불과 며칠 전, 우리의 연고지인 위스콘신주에서 비무장 흑인을 상대로 한 경찰의 총격사건이 발생했고, 우리는 농구에 전념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밀워키는 위스콘신주에서 제일 큰 도시로 알려져 있다. 밀워키 벅스 구단주의 아들이자 부사장 알렉스 래스리는 트위터에 "나는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럽고 선수들을 도와 변화를 이끌어 갈 준비가 됐다"며 지지 의사를 밝혔다.

앞서 지난 5월 발생한 "조지 플로이드 사건" 직후 일부 NBA 선수들이 직접 시위에 참가했다.

코로나19로 경기가 잠정 중단됐다가 재개한 지난 7월 말에는 NBA 코트 바닥에 '흑인 생명은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라는 문구가 새겨지기도 했다.

한편, 28일 예정된 토론토 랩터스와 보스턴 셀틱스의 동부 컨퍼런스 2라운드 1차전 경기도 양 팀 선수 모두 보이콧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져 앞으로 NBA 플레이오프 진행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송혜미 인턴 기자 (news@cktimes.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