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여우 (어린 왕자) > 오피니언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오피니언 글사랑 마을 너의 여우 (어린 왕자)
글사랑 마을

너의 여우 (어린 왕자)

박성민 2021-09-13 0

너의 여우

어린 왕자


90a39b95c660c6c112302c919da5b5f8_1631541086_3146.jpg
 

아이야! 어른처럼 말하는구나  

중요한 일이 있고 바쁘다  

이 지루한 들판을 서둘러 지나 

사람들 많은 도시로 간다 

사람들 바빠 쉬지 않고 걸으며 

중요한 일 있다고 말하지만 

직책은 있어도 사람은 없다. 

아이야! 만남은 숫자가 아니다. 

어른들 쌓으려는 재물과 명예처럼 

더하면 늘어나 쌓이는 것 아니다. 

너의 피를 뜨겁게 하는  

가슴과 온 몸으로 느끼는 만남 

영원히 웃는 별이 되야 한다. 

한 송이 장미꽃 물 주고 햇볕 가려주고

벌레를 잡아 서로 길이 들었다 

너를 힘들고 가슴 아프게 했어도 

얼마나 소중한 관계를 맺었니? 

나를 길들여 친구가 되다오 

너에게 별빛 아래 하나뿐인 

너의 여우가 되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