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쌓이는 밤 > 오피니언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오피니언 글사랑 마을 눈 쌓이는 밤
글사랑 마을

눈 쌓이는 밤

최병창 2021-02-12 0

눈 쌓이는 밤 

03f9071f5bce2448d82eaf1504be1154_1613141408_326.jpg


눈이 내린다

사정없이 내려 쌓인다

쓴맛과 단맛을 구별짓지 못하는

눈보다 더 무거운 일방통행을 앓는다

   

자기가 생각했던 그림처럼 사는

그런 삶은 없다

폭풍의 거리를 지나듯이 

마주치거나 만지면 안 되는 것처럼

제 그림자 뒤에 저를 숨기는 것이다

   

눈이 많이 내리면 보리풍년이 들겠지

귓속말 같은 시절이

떠나버린 여자를 불러들인다

  

우산은 눈을 받지만 

눈은 금새 우산을 베어버리고

성큼성큼 걷는 발길이

옆으로 자라면서 손목이 시큰해진다

  

눈바람에

돌아오지 않는 달빛과 여자사이

그림자 밑으로 하얀 눈발이 누운 채

덜덜거리지만 하고싶은 말이 있었다

함부로 하지 못하는 

  

다시 묻지마라

자꾸만 모자란 말속에서 달은 뜨지만

제목소리가 눈 속에 파묻히면서 

오로지

잔인한 고요의 시작과 끝 일 뿐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