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족 함이란 무엇인가?” (1) > 오피니언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오피니언 종교 칼럼 “만족 함이란 무엇인가?” (1)
종교 칼럼

“만족 함이란 무엇인가?” (1)

김형민 2022-11-23 0

“만족 함이란 무엇인가?”  (1) 


4eb3fb34dac4925880df0d2a340a51e4_1669216659_1919.JPG

우리가 세상을 살아가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키워드는 무엇인가? 당연히 행복한 삶일 것이다. 그럼 행복은 어디서 오는가? 그것은 만족에서 온다. “만족”이란 단어는 매우 복합적인 뜻을 갖고 있다. 생리적인 만족에서부터 정신적 만족 등 그 범위는 사람에 따라,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밖에 없는 삶의 언어인 것이다. 삶은 살아 움직이는 우리의 역동성을 드러내는 것이고, 그 삶의 추진력을 주는 것이 만족이다. 왜 우리는 삶에 대해서 만족하지 못할까? 삶에서는 기회비용이 발생하지 않음을 잊고 산다. 기회비용이란 어떤 선택에 따라 포기하게 되는 가치 중 최고의 가치를 말한다. 경제용어지만 삶을 살면서 우리는 이러한 생각을 삶에서 적용하여 생각하고 잘못된 인생이라 여겨 괴로워한다. 내가 선택한 것이 내 삶의 전부라고 빨리 생각을 바꿔야 한다. 내가 순간순간 선택한 것밖에 자기 삶이 없다. 어떤 것이 선택됐기 때문에 만족스러운 내 삶이 되고, 어떤 것이 선택되지 않았기 때문에 만족스럽지 않은 내 삶이 아니라, 매 순간순간 선택된 것밖에 내 삶은 없다. 그러므로 잘못된 선택은 삶에서 기회비용을 적용하는 잘못된 태도이다. 왜 우리는 삶의 기회비용을 따질까? 남과의 비교에 의해서 자신이 선택한 삶이 올바른지 잘못되었는지를 판단하므로 삶의 만족도가 내게 있지 않고 남과의 비교에서 나오는 것이 안타깝다.


오늘날 자신의 삶을 개척하고 새로운 삶을 창조해 나가는 일체의 삶의 양식을 노마드라고 한다.  노마드(nomad)는 '유목민', '유랑자'를 뜻하는 용어로, 프랑스의 철학자 들뢰즈 (Gilles Deleuze)가 제안한 현대 철학의 개념이다. 노마디즘은 기존의 가치와 삶의 방식을 부정하고 새로운 삶의 틀을 제공하는 것으로 자신이 원하고 진정으로 만족하는 삶을 찾기 위해서 불모지를 옮겨 다니며 새로운 것을 창조해 내는 일체의 방식을 의미합니다. 우리의 모습을 보면, 노마드의 한 단면을 이해할 수 있다. 우리는 새로운 삶을 찾아 이곳 캐나다로 이주했다. 그런데 새로운 삶의 선택은 앞으로 어떻게 펼쳐질지 알 수 없다. 이것이 유목민 삶이다. 우리를 들여다보면, 한국 사회가 갖고 있는 특정한 가치와 삶의 방식(치열한 경쟁/성적 우선주의/좋은 직업 등...)에 매달리지 않고 새로운 터전에서 값진 인생을 만들기를 원한다. 여기서 중요한 문제가 던져진다. 이런 노마드적인 삶을 통해 진정한 만족을 얻을 수 있을까? 새로운 삶을 개척하는 자들이 원하는 것은 진정한 만족과 행복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모든 삶이 추구하는 것은“나”를 목적으로 하고, 나의 만족을 추구하기 때문에 어떠한 삶을 선택하더라도 만족과 행복을 취하기가 어렵다. 심리학에서는 이것을 이렇게 설명한다.


행복(happiness) = 성취(attitude)/욕구(desire) 이다. 여기서 행복이 커지기 위해서는 욕구를 줄이고 만족을 높여야 하는데,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성취가 커질수록 욕구가 더 빠른 속도로 증가하기 때문에 행복한 삶을 살 수 없다는 것이다. 자본주의가 발달한 선진국들이 “마약, 우울증, 자살률 등...”행복과 관련 한 지표들이 낮다. 이것에 대한 이유로 심리학자들은 끝없는 인간들의 욕구에서 원인을 찾는다. 


즉, 공부를 잘하고 똑똑한 자녀를 둔 부모의 욕구는 그 이상의 기대를 갖고 있기에 자녀가 아무리 잘해도 그 기대와 욕구를 충족시키지 못해서 행복할 수 없는 것이다. 무엇을 의미하는가? 결국 인간이 스스로 만족하고, 행복한 것은 어떤 삶의 태도를 취하든 쉽지 않은 것이다. 결국, 오늘날 회자되는 노마드로서의 삶 역시“삶의 태도”를 보여줄 뿐 이곳에서 진정한 삶의 가치를 찾기는 어려워 보인다. 인류는 삶을 통해 만족과 행복을 얻기 위해서, 어떠한 삶의 태도를 취하든 새로운 것은 없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오피니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