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하늘의 별빛 > 오피니언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오피니언 글사랑 마을 밤하늘의 별빛
글사랑 마을

밤하늘의 별빛

박성민 2021-02-26 0

밤하늘의 별빛 

-어린 왕자


e0b1a5a58df9ab0b035197284d9fb47e_1614351376_1502.jpg



밤하늘의 별빛은 추억이다. 

너와 내가 사막에서 가졌던 

크고 작은 기쁨과 아픔의 시간들 

가슴을 가시 돋친 말로 찌르던 

타는 목마름으로 우물을 찾아 걷던 

그런 시간들이 별빛으로 반짝이고 

 

술주정뱅이의 마시다만 술병도 

학자의 천장 높이 쌓아 올린 책 

장사꾼의 숨겨놓은 재산과 숫자도 

땅바닥에 떨어지기 위해 핀 꽃 

무거워서 남기고 떠나야 하기에 

세상은 결국 이별뿐이지만 

 

왕, 술주정뱅이, 학자, 장사꾼 

친구가 된 여우, 수 만 송이 장미꽃 

모두 만나서 소중하고 아름다운 것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기 때문 

지금 너의 웃는 모습, 말 한마디 

가슴에 담으면 가슴 속에 빛나리 

 

가슴에 별빛을 간직하면 

우리 누군가에게 별이 된다. 

너는 나의 별이다. 

우리의 짧은 만남이 별빛 되어   

추억 속에서 반짝인다  

오늘 밤에도 별은 빛나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