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땅의 가나안 > 오피니언

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중앙일보
오피니언 글사랑 마을 이 땅의 가나안
글사랑 마을

이 땅의 가나안

박성민 2021-01-18 0

65a3f7f56becc41498b98e7b53697bd7_1611004626_9981.jpg
 

이 땅의 가나안 

얼마나 먼 땅이기에 

기적처럼 갈라진 바다를 건너  

사십 여 년을 광야에서 헤맨 뒤 

약속의 땅에 들어갔는가?   

그 땅 젖과 꿀이 흐르는가 

약속은 깨어지기 위해 있어도 

 

신대륙에 와서 신대륙을 첮는다 

바다를 건너 와 바다를 건넌다  

약속의 땅은 준비되어있다 해도  

우리 아무도 믿지 못한다  

나에게 한 약속도 믿지 못해도 

찾은 자리 나의 자리 되야 한다  

 

보지 못할 땅이 아나라 

우리가 만들어야 할 땅이다  

우리 땅이 아닌 후손을 위한  

약속의 땅을 찾아 헤매는데 

보이지 않아도 상관이 없다  

어딘 가에 있다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